2018년02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文정부 5대 복지공약에 지자체 부담 '26조원'
김광수 의원 "재정자립도 낮은 곳 부담 크게 늘어"
[ 2017년 10월 12일 16시 31분 ]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5대 복지공약 사업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해야 할 금액이 25조 9000억 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은 향후 5년 간 아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기초생활보장제도, 예방접종 등 사업에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액수가 25조 9623억 원이다12일 밝혔다.
 
김 의원이 보건복지부와 국회예산정책처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5년 동안 아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기초생활보장제도, 예방접종 사업에 총 1066905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중앙정부는 66.5%807282억 원, 지자체는 33.5%인 25조 9623원을 각각 부담하고 있다.
 
문제는 재정자립도가 채 40%에도 미치지 않는 지자체다. 전남(26.2%), 전북(28.6%), 강원(29.0%), 경북(32.6%), 충북(38.1%), 충남(39.2%), 제주(39.5%) 등 지자체들의 재정 부담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액수는 아동수당 37729억 원 기초연금 19774억 원 장애인연금 17023억 원 예방접종확대 2207억 원 기초생활보장제도 11889억 원 등 총 259000억 원을 상회한다.
 
김 의원은 대통령 공약사업 비용부담을 지자체에 떠넘긴다면 2의 누리과정 사태가 올 수 있다복지공약을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열악한 지방재정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