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文정부 5대 복지공약에 지자체 부담 '26조원'
김광수 의원 "재정자립도 낮은 곳 부담 크게 늘어"
[ 2017년 10월 12일 16시 31분 ]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5대 복지공약 사업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해야 할 금액이 25조 9000억 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은 향후 5년 간 아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기초생활보장제도, 예방접종 등 사업에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액수가 25조 9623억 원이다12일 밝혔다.
 
김 의원이 보건복지부와 국회예산정책처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5년 동안 아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기초생활보장제도, 예방접종 사업에 총 1066905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중앙정부는 66.5%807282억 원, 지자체는 33.5%인 25조 9623원을 각각 부담하고 있다.
 
문제는 재정자립도가 채 40%에도 미치지 않는 지자체다. 전남(26.2%), 전북(28.6%), 강원(29.0%), 경북(32.6%), 충북(38.1%), 충남(39.2%), 제주(39.5%) 등 지자체들의 재정 부담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액수는 아동수당 37729억 원 기초연금 19774억 원 장애인연금 17023억 원 예방접종확대 2207억 원 기초생활보장제도 11889억 원 등 총 259000억 원을 상회한다.
 
김 의원은 대통령 공약사업 비용부담을 지자체에 떠넘긴다면 2의 누리과정 사태가 올 수 있다복지공약을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열악한 지방재정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임 이사장에 이영호 前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
어환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순환 이백가정의원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