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醫-韓, 국정감사 참고인 출석 행보 엇박자
김형수 연구조정실장 예정대로 참석 vs 김필건 한의협 회장 불참
[ 2017년 10월 13일 05시 03분 ]

보건복지부 국정감사 이틀째를 맞이해 참고인으로 동반 출석이 예상됐던 의료계와 한의계의 행보가 엇갈려 관심을 끌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지난달 전체회의에서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김형수 연구조정실장과 대한한의사협회 김필건 회장의 참고인 채택을 의결한 바 있다.
 

김형수 실장은 의협 의료정책연구소가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 추계와 다른 추계를 내놓은 사안, 김필건 회장은 노인외래정액제와 관련해 참고인 채택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보건복지부 국감 이튿날인 오늘(13일) 국감장에는 의협 측 참고인인 김형수 실장만 출석할 예정이다.
 

김 실장은 국감 첫날인 12일 야당 의원들이 문재인 케어의 재정 추계에 대해 지적한 가운데, 의료정책연구소에서 진행한 예산 추계를 상세하게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김 실장은 데일리메디와의 통화에서 “의료정책연구소에서 정부의 보장성 강화정책에 대해 추계했던 부분이 있고 관련해서 많은 보도가 있었다”며 “별도 자료를 준비하기 보다는 예산 추계를 한 과정이나 결과값의 차이가 있는 이유 등에 대한 답변을 준비했다. 문재인케어에 대한 의협의 방향성보다는 연구소가 추계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발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의료정책연구소는 비급여 추계 항목에 대해 정부보다 디테일하게 추계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정부의 예측대로 갈 수 있다면 괜찮겠지만, 연구소 추계가 맞다면 예산이 더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당초 출석하기로 예정됐던 한의협 김필건 회장은 이번 국정감사에 출석하지 않는다.
 

애초 계획대로라면 김 회장은 13일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노인외래정액제 개선안에 한방 포함’과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피력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한의협 측은 지난달 말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이 노인정액제에 한방 포함을 요구하며 단식 중인 김 회장을 찾아 노인정액제에 한방이 포함되도록 개선하겠다고 약속함에 따라 이번 참고인 출석이 큰 의미를 갖지 않게 됐다는 입장이다.
 

한의협 관계자는 “애초에 이야기하려던 노인외래정액제 한방 포함 건으로는 이미 복지부와 협의가 된 상태로 김필건 회장이 굳이 국감에 참석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난임·치매사업 한방 포함 등 이야기 할 내용은 많지만 이번 국정감사의 경우 노인외래정액제를 주제로 논의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불출석으로 가닥을 잡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진수·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회장 단식 등 격해진 한의협 달래기 나선 복지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나인묵 식약처 기획조정관실 정보화통계담당관
충남대병원 권계철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제12대 이사장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임채선 임채선내과 원장 장인상
권윤정 충청대 간호학과 조교수 부친상-김기덕 대전연세정형외과 원장 장인상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