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1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학병원 간호사 열정페이 논란···첫 월급 '30만원대'
교육비 명목 지급 글 게재되자 파장 커져, "처우 개선 시급”
[ 2017년 10월 13일 12시 21분 ]

간호학과, 간호사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 캡쳐.
일명 ‘신규간호사 열정페이 논란’이 최근 수면 위로 떠오르며 간호사 처우 개선 필요성이 다시 한번 제기되고 있다.
 

최근 간호대 학생들과 간호사들이 소통하는 ‘간호학과, 간호사 대나무숲’ 페이스북에는 “신규간호사 첫 월급이 30만 원대였다”라는 내용의 글이 게시돼 파문이 커지고 있다.
 

서울 소재 A대학병원 간호사는 “교육비 명목으로 간호사 첫 월급 36만원을 받았다”며 “병원에 출근하고 있는데 발령이 나지 않았고, 기숙사 입사도 불가능하다고 했다. 친구와 병원 앞 고시원에서 지냈다”고 전했다.
 

이 같은 글이 게재된 후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해당 대학병원은 미지급 임금에 대한 소급지급을 결정했다.

소급 시한은 임금채권 소멸시한 내인 3년 전부터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문제가 잠잠해지는 듯 했으나 비슷한 경험을 한 간호사들의 성토가 이어졌다.
 

서울 소재 B대학병원 간호사는 “첫 월급이 40만원대였다. 첫 달은 ‘배치 전 실무교육’이라는 명목하에 6시간만 근무하지만 시급으로 3000원 수준도 못미치는 금액”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서울 소재 C대학병원 간호사는 “첫 발령 후 3주간은 무급으로 근무한다. 하루 8시간 일하며 무급기간에 초과근무도 했다”고 토로했다.
 

일각에서는 신규 간호사 첫 월급 실태에 대한 연이은 폭로가 갑자기 이뤄진 것이 아닌 의료계의 어두운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간호계 관계자는 “교육생이라는 핑계로 최저임금제라는 법망을 교묘히 피하고 있다. 간호사들이 그간 이 사안을 몰랐을 리 없다”며 “후폭풍이 두려웠을 것이다. 자교 출신 후배들이 해당 병원에 들어갈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할 지도 모른다는 걱정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간호사 열정페이 논란을 비롯해 간호사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 특히 잦은 이직은 사회적 문제로까지 지적돼왔다.
 

병원간호사회가 최근 발표한 ‘병원간호인력 배치현황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체 간호사 평균 근무년수는 대략 8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5년 신규간호사 1만4233명 중 이직자는 4828명(33.9%)으로 부서현장교육 전 이직이 2124명(14.9%), 부서현장교육 중 이직이 408명(2.9%)으로 조사됐다.
 

지방 소재 D대학병원 간호부장은 “현재 간호사 인력 배출 확대에 대한 논의 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지만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간호사 처우 개선”이라고 강조했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인력 구인난 더욱 악화된 중소병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임 이사장에 이영호 前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최재완 센트럴서울안과 원장, 세계안과학회 최우수학술상
고도일 대한신경통증학회 신임회장 취임
김현성 나누리병원장 척추센터장, 세계최소침습척추학회 '파비즈 캄빈상'
한정열 한국모자보건학회 신임회장
변재영 교수(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대한복부영상의학회 청석 공로상
어환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순환 이백가정의원 원장 장인상
이철호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 부친상
이상우 고대의대 교수 부친상
김진수 연대의대 명예교수 별세-김일룡 알피니언메디칼시스템 독일법인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