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의료원 “산부인과 모든 교수가 조사 대상”
신촌·강남세브란스병원 전공의 사직서 제출 후폭풍 거세
[ 2017년 10월 25일 12시 13분 ]

지난 13일 전공의 두 명이 각각 신촌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에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촉발된 성추행 논란이 전환점을 맞고 있다.

성추행으로 시작된 전공의들의 불만이 ‘이번 기회에 전공의 수련환경 전반을 개선해야 한다’는 쪽으로 나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세브란스병원 노조 관계자는 데일리메디와의 통화에서 “전공의 성추행 논란을 넘어 교수와 전공의 사이에 악습처럼 내려왔던 폭언·부당 근무·부당한 업무 지시 등 관련 가해자 전체를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A교수 뿐만 아니라 산부인과 내 다른 교수들에 대한 중징계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그는 “이번 기회에 조직문화를 흔들었던 교수들 전체에 대한 무거운 처벌이 필요하다”며 “A교수에 대한 처벌로만 그친다면 대응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전공의 측은 2차 가해자에 대한 조사도 함께 요구했다. 성추행 논란 이후 교수 간 감싸기, 논문 심사 등에 대한 불이익 공언 등에 대한 처벌도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세브란스병원 측에서는 진상조사위원회의 결과를 기다린다는 방침이지만, 2차 가해자 문제에 대해서는 ‘명확한 기준’이 없다며 난색을 표했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이제 2차 조사위원회가 열릴 예정이고, 산부인과 전체가 조사 대상에 있다”면서도 “어느 선까지가 폭력이고 훈계인지 2차 가해기준이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는 세브란스병원 성추행 논란에 대해 수련환경평가 등 자료제출을 요구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세브란스병원 측에서는 “24일 현재까지 복지부로부터 자료제출 등 요청이 온 것은 없다”고 밝혔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번엔 세브란스···전공의 성추행·폭언 파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
이재룡 인덕정형외과 원장 부친상
이양근 前 전북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