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 전공의 성추행·폭행 가해자 교수들 '제재'
윤리위원회 회부 방침·지도전문의 박탈 요청도 추진
[ 2017년 10월 25일 19시 25분 ]

최근 강남세브란스병원과 부산대병원 등 대학병원에서 연일 전공의 성추행 및 폭행 사건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도 가해자에 대한 제재에 나섰다.
 

의협은 최근 발생하는 전공의 폭행 사건과 관련해 가해 교수들을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이에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 24일 전북대병원에 전공의 정원 조정을 하고, 한양대병원·삼육서울병원·양산부산대병원에 대한 진상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의협도 전공의 폭행 교수에 대한 윤리위원회 회부를 결정하고, 향후 강남세브란스병원과 부산대병원 가해 교수도 윤리위에 회부한다는 계획이다.
 

의협 김주현 대변인은 “강남세브란스병원, 부산대병원 등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병원들의 폭행사건 가해자들을 윤리위에 회부할 예정”이라며 “상임이사회에서도 가해 교수에 대해 ‘일벌백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들끓었다”고 말했다.
 

의협은 의료인 폭행 피해 신고센터 운영위원 구성안도 마련하고, 향후 의료인 폭행 피해 신고를 받는 데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의료인 폭력 피해 신고센터는 의료계에 고질적인 피교육자 폭행과 성추행을 비롯한 의료인 폭행을 근절하기 위해 최근 설립됐다.
 

김 대변인은 “신고센터 설립 후 폭행 신고가 접수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신고센터는 폭행 가해 교수에 대해 지도전문의 박탈 요청 공문도 발송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추행·폭력 등 잇단 구악(舊惡) 드러나는 대학병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
이장근 시티성형외과 원장,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1억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유럽백내장굴절수술학회 연구자상
김재규 교수팀(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순천향대서울병원 김현건 교수(소화기내과), 대만소화기학회 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