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국 시도의사회, 비대위 체제 '전환'···12월 집회 ‘총력’
반모임·연석회의 등 통해 회원들 적극 참여 유도 방침
[ 2017년 11월 08일 05시 47분 ]

전국 시도의사회들이 자체적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면서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수호 비상대책위원회 지원에 나서고 있다.
 

경기도의사회와 전남도의사회는 7일 비상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하고 향후 의협 비대위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천명했다.
 

경기도의사회 김지훈 총무이사는 “경기도의사회는 의협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의결해 구성된 의협 비대위를 적극 지지하고 참여할 의사가 있다”며 “이 같은 의지를 보이며 중앙 비대위를 지원하고 결의를 다지기 위해 비대위를 구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의협 비대위 조직강화위원회가 시도의사회장단에서 비대위를 구성키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의협 비대위에 16개 시도의사회가 다 포함돼 있기 때문에, 각 지역의사회에서 비대위를 구성해 중앙 비대위와 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함이다.
 

구체적으로는 비대위를 중심으로 한 반모임과 연석회의로 투쟁 의지를 고취시켜 12월 10일 개최 예정인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성공시키겠다는 것이다.
 

의협 비대위 조원일 조직강화위원장은 “궐기대회를 준비하기 위해 반모임을 개최하고 대표자회의나, 필요시 연석회의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의사회에서 의협 비대위를 지원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비대위 안치현 대변인도 “보다 긴밀한 소통과 긴밀한 협조를 하기 위해 지역의사회에서 비대위를 구성키로 했다”며 “비대위 위원장단 회의에서 사안을 결정해도 회원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닿기는 어렵다. 시도의사회 비대위가 이런 상황에서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16개 시도의사회는 빠른 시일 내에 비대위 구성을 완료하고, 중앙 비대위를 전폭 지원할 계획이다.
 

안 대변인은 “12월 10일 집회를 앞두고 지역의사회 비대위에서 반상회 등 준비모임을 통해 비급여 전면 급여화와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반대에 대한 의견을 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대위 이필수 위원장은 “16개 시도의사회장단에서 전폭적으로 도움을 주고 있으며, 소통도 잘 되고 있다”며 “의협 집행부에도 보고하면서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 비대위 "12월10일 의사궐기대회 참여" 호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
이상민 창원 희연병원 재활의학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