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韓 "국민 75.8%,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찬성"
성인남녀 1000명 설문조사, "의료법 개정안도 65.5% 공감"
[ 2017년 11월 10일 11시 11분 ]

우리나라 국민 75%가 한방 진료에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해야 한다는데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한방 병의원 이용 및 현대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5%가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을 찬성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서 진행한 것으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95% 신뢰수준에서 ±3.1%p)
 

조사 결과, ‘한의사가 X-ray 및 초음파기기와 같은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찬성하느냐 아니면 반대하느냐’를 묻는 문항에서 ‘찬성한다’가 75.8%, ‘반대한다’가 19.0%로 집계됐다.(모름/무응답 5.2%)

또한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서 한의사의 X-ray 사용 허용을 의료법에 명시하기 위한 법안을 발의한 바 있는데 이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서도 65.5%(매우 공감 23.3%+다소 공감 42.3%)가 ‘공감한다’를 선택했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26.0%(별로 공감하지 않는다 19.3%+전혀 공감하지 않는다 6.6%)로 집계됐다.(모름/무응답 8.5%).

이와 관련, 대한한의사협회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지고 있는 전국의 2만5000명의 한의사들은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에 막중한 의무감을 느낀다”며 “국민 건강증진과 진료선택권 보장을 위해서도 이 문제가 조속한 시일 내에 해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의협은 “국민 뜻에 따라 한의사가 진료에 의료기기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현재 국회에 발의돼 있는 해당 의료법 개정안의 입법을 포함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하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바른정당 9명 탈당, 한의사 의료기기 허용 변수 촉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용수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아태투석통로학회 초대회장 취임
주웅 이대목동병원 공공의료사업센터장(산부인과), 공공의료포럼 복지부장관상
양철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국무총리상
김선종 이화여대 임상치의학대학원장(구강악안면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복지부장관상
고려대학교, 의무기획처장 박종웅 교수(정형외과)·연구교학처장 오상철 교수(혈액종양내과)
강릉아산병원,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1000만원
이기열 교수(고대안산병원 영상의학과), IWPFI(국제폐기능영상의학회) 한국 대표위원
대한남자간호사회 제2대 손인석회장 취임
질병관리본부 은성호 기획조정부장·나성웅 긴급상황센터장 外
조석구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한국실험혈액학회 초대회장 취임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 혜정장학회 기금 12억 출연
강용현 前 대한한약협회장 별세·강영건 광명한의원 원장 부친상
최우철 서울베스트안과 원장 장인상
김현래 태평양약국 대표약사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