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대 의대 교수, '얼굴·몸 고쳐야' 여성비하 발언"
학생회 대자보, 해당 교수 "재미있게 하려다 오해 불러, 사과·재발방지 약속"
[ 2017년 11월 12일 21시 49분 ]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이화여대 학생들이 의과대학의 한 교수가 수업 시간에 이화학당 설립자를 모독하고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는 대자보를 붙였다. 해당 교수는 "오해"라며 학생들에게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2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ECC에 붙은 '○○○ 교수의 발언을 고발합니다' 제목의 대자보에 따르면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들은 A교수가 여성 혐오적 발언으로 학우들에게 모멸감을 주고, 이화의료원의 전신인 보구여관과 이화학당을 설립한 메리 스크랜튼 여사를 비하했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은 "A교수가 스크랜튼 여사를 가리키며 '이 아줌마는 그냥 아들 따라온 사람이야. 보구여관은 정말 이름도 없는 찌질한 여자애들을 교육했던 기관인데'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A교수가 "130년 전 미국에서 오려면 거의 한 달을 넘게 배를 타고 오는데 결혼도 안 한 여자애가 왔다는 거는 성격이 대단한 거지? 너희도 마찬가지야. 여자 의사들 무서워. 근데 무섭기만 하고, 전부 선배들이 너희 가족하고 이런 사람들만 챙겨서 이 학교는 발전을 못 했어"라고 말했다고 학생들은 전했다.

아울러 A교수가 "어느 직종이든지 여자가 반 이상하면 그 직종은 하향길이야. 제일 좋은 것은 물론 공부도 하지만 얼굴도 좀 가꿔서 빨리 남자를 좋은 사람을 만나. 일단은 얼굴을 고쳐야 해. 너희는. 몸을 고치든지"라고 언급했다고 학생들은 주장했다.
 

학생들은 "A교수가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며 "교수들을 대상으로 한 학교 차원의 여성혐오 방지 교육 등 재발방지 대책 수립도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A교수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여성의 지위가 낮았던 130년 전에도 스크랜튼 여사가 이렇게 노력했으니 더 열심히 해서 발전시켜야 한다는 것과 의사의 소명의식이 수업의 주제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중간중간 재미있게 하려고 단어를 넣었던 것이 과장되고 오해를 불러온 것 같다"며 "내일 학생들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pc@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