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 절반, 감기환자에 일단 '항생제' 처방"
복지부, 14일 내성 예방주간행사 개최···"국민들 전반적으로 항생제 과신"
[ 2017년 11월 14일 12시 00분 ]

일반 국민뿐만 아니라 의사들도 항생제 처방에 대한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보건복지부는 14일 오후 서울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제1회 항생제 내성 예방주간 행사'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일반 국민과 의사의 항생제 내성에 대한 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복지부가 지난 6월 대한의사협회 종합학술대회에 참석한 의사 86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열과 기침으로 내원한 환자에서 감염 원인이 세균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일단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인식이 10점 척도에 5.01점으로 집계됐다.


또한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에도 환자가 요구하면 처방한다는 인식이 5점 척도에 3.33점, 감기 등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에도 처방한다는 비율이 10점 척도에 4.36점으로 조사됐다.
 


일반 국민의 경우 절반 이상이 항생제가 감기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거나 항생제 복용기간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항생제 복용이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사람이 56.4%였다.


'항생제 복용 기간 중 증상이 좋아지면 처방된 항생제를 임의로 중단해도 된다'고 생각한 사람은 67.5%였으며, '열이 날 때 의사에게 진료 받지 않고 집에 보관해 둔 항생제를 임의로 복용한 적이 있다'는 사람도 18.5%로 조사됐다.


뿐만 아니라 '감기로 진료 받을 때 의사에게 항생제 처방을 요구한 적이 있다'는 사람도 3.5%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항생제 오남용을 줄이기 위해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을 통해 2015년 대비 2020년까지 항생제 사용량을 20% 감축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도 항생제 내성 발현을 미리 억제하기 위해 표준 항생제 처방지침 개발 및 확산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미 발생한 내성균 확산 차단을 위한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 강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그동안 항생제 내성을 줄이기 위해 부처별 노력을 지속해 왔으나 인간-축·수산물-식품-환경을 포괄한 지속적 전략추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민우기자 kircheis8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계명대 동산의료원 2018년도 임상교수요원 및 전임의 초빙
(주)장충동왕족발 신신자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이수택 교수(전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소화기내시경학회 신임회장 취임
신용호 보건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장
전북대병원, 국가기반체계 재난관리 행안부장관상
메드트로닉 아태 총괄대표 이희열 사장
배이근·준호 父子(원조젓갈직판장), 전북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임채승 고대구로병원 교수, 진단기술 공모전 최우수상
배상철 한양대 의대 교수·조남훈 연세대 의대 교수·송재훈 차바이오그릅 회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신입 회원
정한철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팀 차장 부친상
이상규 연세대 보건대학원 부원장 부친상
박준우 분당여성산부인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윤숙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심사조정과 연구관·김은영 고려대안암병원 수간호사 시모상
이병돈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