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유사·동일 환자 안전사고 막는다”
이달 15일부터 ‘환자안전사고 주의경보’ 마련
[ 2017년 11월 14일 12시 08분 ]



앞으로는 동일·유사한 환자 안전사고가 상당 부분 경감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복지부)는 “오는 15일부터 환자안전법 제16조에 따라 환자 안전사고에 대한 주의 경보 제도를 마련 한다”고 14일 밝혔다.


환자안전법 16조는 환자 안전사고가 새로운 유형이거나, 환자 안전에 중대한 위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등 복지부령으로 정한 사유에 한해 복지부 장관이 주의경보를 보건의료기관에 발령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환자안전사고 주의경보(Patient Safety Alert)는 복지부가 의료기관 등으로부터 자율보고를 통해 수집된 환자 안전사고를 분석하고, 환자안전위험 정보를 사전에 제공해 유사 사고 발생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사건 선정기준은 ▲새로운 유형의 위험요인 ▲환자안전에 중대한 위해 발생 ▲동일하거나 유사한 유형의 사고가 급증 ▲사회적 이슈가 된 사건 ▲식약처·중재원·소보원·의약품안전과리원 등에서 주의경보 발령이 필요하다고 요청한 경우 ▲전문가분석(워킹그룹·전문가 자문단 등) 과정에서 주의경보 발령이 필요하다고 판단된 경우 등이다.


아울러 복지부는 지난해 7월 시행된 환자안전법 이후 수집된 3060건의 의료기관 환자 안전사고 사례들을 분석해 주의경보발령, 주제별 보고서, 통계연보 등 형태로 의료기관이나 유관단체에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환자안전 주의경보제도는 미국, 영국 등 주요국에서 이미 시행되고 있는 제도다. 각 나라들은 환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각국 특성에 맞게 다양한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환자 안전법, 병원에 당근은 없고 채찍만 있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김종두 前 가천대길병원 비서실장 장인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