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매출 신기록 써가는 일동제약 '아로나민'
3분기만 230억 등 올 역대 최대 700억원 돌파 예상
[ 2017년 11월 14일 16시 52분 ]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의 종합비타민영앙제 아로나민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회사 측은 아로나민이 올해 3분기까지 549억 원의 누적 매출을 올려 전년 동기대비 10% 이상 성장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이번 3분기에만 매출액 230억 원을 기록, 분기 매출 역대 최대치를 갱신했다. 지난 7월의 경우 한 달 사이 87억 원어치가 팔려 월 판매액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런 추세라면 국내 일반의약품 매출 순위 전체 1위를 차치했던 지난해 실적 670억 원을 넘어 사상 첫 700억 원 돌파가 확실시 된다.

일동제약 측은 건강 관리에 대한 사람들 관심이 높아진 데다, 불경기 여파로 합리적인 가격과 인지도 있는 브랜드를 선호하는 최근의 소비 성향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여기에 효과적인 광고 전략과 마케팅 활동 등을 통해 브랜드 속성 및 효능, 효과를 꾸준히 알려나간 것이 매출 신장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또한 올해 초 출범한 온라인의약품몰 '일동샵'이 조기에 정착되면서 아로나민 유통 및 판매가 빠르게 정상화된 것도 한 요인으로 꼽고 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국내 의약품 시장에서 연간 매출액 700억 원대 제품은 일반의약품 뿐 아니라 전문의약품을 합쳐도 몇개 안 된다”며 “4분기 마케팅 활동에 집중해 일반의약품 1위 수성은 물론 연 매출액 최고 기록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로나민은 1963년 발매한 활성비타민 피로해소제로, 아로나민골드, 아로나민씨플러스, 아로나민실버프리미엄, 아로나민아이, 아로나민EX 등의 시리즈 제품이 있다. 지난해 단일 브랜드 기준, 국내 일반의약품 매출 1위에 오른 바 있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일동, 첫 신약 만성 B형간염치료제 ‘베시보’ 출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
이상민 창원 희연병원 재활의학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