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매출 신기록 써가는 일동제약 '아로나민'
3분기만 230억 등 올 역대 최대 700억원 돌파 예상
[ 2017년 11월 14일 16시 52분 ]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의 종합비타민영앙제 아로나민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회사 측은 아로나민이 올해 3분기까지 549억 원의 누적 매출을 올려 전년 동기대비 10% 이상 성장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이번 3분기에만 매출액 230억 원을 기록, 분기 매출 역대 최대치를 갱신했다. 지난 7월의 경우 한 달 사이 87억 원어치가 팔려 월 판매액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런 추세라면 국내 일반의약품 매출 순위 전체 1위를 차치했던 지난해 실적 670억 원을 넘어 사상 첫 700억 원 돌파가 확실시 된다.

일동제약 측은 건강 관리에 대한 사람들 관심이 높아진 데다, 불경기 여파로 합리적인 가격과 인지도 있는 브랜드를 선호하는 최근의 소비 성향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여기에 효과적인 광고 전략과 마케팅 활동 등을 통해 브랜드 속성 및 효능, 효과를 꾸준히 알려나간 것이 매출 신장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또한 올해 초 출범한 온라인의약품몰 '일동샵'이 조기에 정착되면서 아로나민 유통 및 판매가 빠르게 정상화된 것도 한 요인으로 꼽고 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국내 의약품 시장에서 연간 매출액 700억 원대 제품은 일반의약품 뿐 아니라 전문의약품을 합쳐도 몇개 안 된다”며 “4분기 마케팅 활동에 집중해 일반의약품 1위 수성은 물론 연 매출액 최고 기록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로나민은 1963년 발매한 활성비타민 피로해소제로, 아로나민골드, 아로나민씨플러스, 아로나민실버프리미엄, 아로나민아이, 아로나민EX 등의 시리즈 제품이 있다. 지난해 단일 브랜드 기준, 국내 일반의약품 매출 1위에 오른 바 있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일동, 첫 신약 만성 B형간염치료제 ‘베시보’ 출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계명대 동산의료원 2018년도 임상교수요원 및 전임의 초빙
(주)장충동왕족발 신신자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이수택 교수(전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소화기내시경학회 신임회장 취임
신용호 보건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장
전북대병원, 국가기반체계 재난관리 행안부장관상
메드트로닉 아태 총괄대표 이희열 사장
배이근·준호 父子(원조젓갈직판장), 전북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임채승 고대구로병원 교수, 진단기술 공모전 최우수상
배상철 한양대 의대 교수·조남훈 연세대 의대 교수·송재훈 차바이오그릅 회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신입 회원
정한철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팀 차장 부친상
이상규 연세대 보건대학원 부원장 부친상
박준우 분당여성산부인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윤숙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심사조정과 연구관·김은영 고려대안암병원 수간호사 시모상
이병돈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