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춘천성심병원 사건 후 의료계 성차별 사례 ‘봇물’
SNS에 채용 차별·간호사 하대 문제 등 지적 이어져
[ 2017년 11월 15일 07시 17분 ]

한림대춘천성심병원이 간호사들에게 선정적인 장기자랑을 강요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에서도 의료계 내 성차별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간호사 외에도 여자 전공의, 여자 의대생들이 겪는 성차별이 여전하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14일 소셜미디어인 트위터에 ‘의료계-여성 차별’이라는 해시태그로 검색을 해보면 관련된 글이 수십 건 올라와 있다.
 

우선, 의료계 내 남자 우선 채용에 대한 글들이 눈에 띄었다. 채용이나 승진에서 여성이 차별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한 사용자는 “대표적인 여초 진료과들도 의사결정권자는 남성인 경우가 많고, 여성이 과장이어도 ‘올해 펠로우와 레지던트는 남자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회의에서 대놓고 말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사용자는 “전공의 선택할 때 성적보다 성별이다. 성적 좋은 여자보다 성적 좀 안 좋더라도 남자를 먼저 뽑는다”며 “그래서 여자들이 더 열심히 하면 독하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남성 우성 채용이 의료계뿐만 아니라 약계에서도 흔한 일이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한 사용자는 “병원약사계에서도 같은 급으로 수련 받고 교육 받으면 남성 약사부터 먼저 승진시킨다”며 “10년 전만 해도 그 많던 여성약사 중 1~2명 있던 남성 약사가 다 부장자리를 꿰찼다”고 주장했다.
 

여자 간호사나 여자의사를 전문직이 아닌 단지 여성으로 하대하고 있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한 사용자는 “끊임없이 언니, 언니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면서 옆에 있는 남자 보스에게는 선생님이라고 한다”며 “보스에게 이야기했더니 자기도 아저씨라고 불린다며 이해를 못했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사용자는 “경력 10년차 이상의 베테랑 여자 간호사에게는 소리 지르던 환자가 갓 입사한 남자 간호사에는 침묵하는 경우를 종종 본다”며 “그래서 환자 컴플레인이 들어오면 일단 남자 간호사를 대동하고 가기도 한다”고 밝혔다.
 

여의사 수 늘고 있지만 유리천장 여전
  
최근 전체 의사 중 의사면허를 취득하는 여성의 비율은 점차 늘고 있다. 지난 2014년 기준 국내 여의사는 2만4000여명으로 전체 의사 중 성비는 23.5%다.
 

여기에 현재 의과대학 입학생 중 여성과 남성의 비율이 6대4로 여성의 비율이 높은 상황이지만, 취업 후 승진에서는 차이를 보였다.
 

서울대병원의 경우 지난해 기준 병원 직원 5580명 중 72%인 4027명은 여성일 정도로 여성의 비율이 높았다.
 

전공의 중에서도 전체 529명 중 여성이 244명으로 46%였고, 임상강사 중에서도 181명 중 여성이 96명으로 남성보다 많았다.
 

그러나 의대와 병원 교수를 겸하는 겸직교원의 경우 전체 201명 중 70%인 140명이 남자일 정도로 남초현상이 두드러졌다.
 

한국여자의사회 김봉옥 회장은 “여의사 수가 많지만 의사 결정 위치에 여의사를 임용하는 것은 여전히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수평적인 경쟁을 해야 하는데, 여자라는 이유로 채용을 하지 않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청와대 청원' 등 춘천성심병원 간호사 논란 확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의료법인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동군산병원 이사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문장일 미국 뉴욕 마운트사이나이대 이식외과 교수 부친상-정도현 한림병원 정형외과 과장 장인상
이현석 경희대병원 전공의 모친상-최수민 강동성심병원 전공의 시모상
이상목 네오팜 대표 장인상-김명주 밝은눈안과병원 부원장 시부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