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 연구팀, 마이크로 안약 점안기 개발
[ 2017년 11월 15일 14시 45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안약을 꼭 필요한 미세 용량(microdose)만 눈에 넣어 줄 수 있는 마이크로 점안기가 미국에서 개발됐다.
 

현재는 녹내장, 안구건조증 등 각종 안 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안약(점안액)을 작은 병에 넣어 한 방울씩 눈에 떨어뜨려 넣는 방식이 100년 전부터 이어져 오고 있다.
 

그러나 이 재래식 점안 약병의 구멍에서 떨어지는 안약 한 방울은 인간의 눈 표면이 수용할 수 있는 양보다 4~5배나 많다. 점안액 한 방울이 이렇게 크다 보니 눈에서 넘쳐 얼굴에까지 흘러내리거나 눈 귀퉁이에 있는 배수구로 흘러 체내로 들어간다.
 

이는 약물의 낭비를 떠나서 약물과 독성이 있는 보존제(preservative)의 과다 노출로 충혈, 가려움, 과민, 안구 건조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일부 국소용 약물은 심장박동을 너무 빨리 또는 너무 느리게 또는 불규칙하게 뛰게 할 수도 있다.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미국 뉴욕 마운트 시나이 안과-이과병원(New York Eye and Ear Infirmary) 연구팀은 약물 마이크로 리터(㎕) 용량을 정밀하게 80밀리 초(millisecond)안에 눈에 넣을 수 있는 마이크로 점안기를 개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4일 보도했다. 80밀리 초라면 눈 한번 깜짝거리는 시간보다 빠른 속도다.

마운트 사나이 병원 안과전문의 촌초 이안출레프 박사는 이같이 아주 적은 용량을 넣어도 효과가 있는지를 시험해 봤다.
 

눈 뒤쪽의 망막을 관찰하기 위해 동공을 확대하는 데 사용되는 산동제를 이런 방식으로 환자들의 눈에 넣은 결과 재래식 방식으로 산동제를 점안했을 때와 똑같이 동공이 확대됐다.
 

또 재래식 방식으로 넣었을 때보다 혈액으로 흡수된 산동제 수치가 낮게 나타났다.
 

그뿐 아니라 부작용 발생률도 8%로 재래식 점안의 66%보다 훨씬 낮았다.
 

연구팀은 앞으로 녹내장 환자들을 대상으로 이 방식으로 안약을 점안하는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연구결과는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미국 안과학회(American Academy of Ophthalmology) 121차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암센터 원장 이은숙 박사
상계백병원 연구부원장 고경수·소화기병센터장 신원창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