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는 보건의약계 종사자 행사 소홀?
백성주기자
[ 2017년 11월 16일 14시 40분 ]

최근 정책 행사에 참석했던 보건당국 실무부서가 논란에 휩싸였다. 추진 중인 정책에 대한 발표 내용보다도 무성의한 태도가 문제였다.
 

지난 10일 열린 ‘대한공공의학회 2017년 추계학술대회’에선 치매국가책임제의 발표자로 예정됐던 보건복지부 치매정책과장이 국회 일정을 이유로 참석치 못했다.


그를 대신해 담당 사무관이 발표에 나섰지만 일선 보건소 관계자들의 질문에 제대로 된 답변을 못하면서 비난을 받았다.


앞서 9일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이 공동으로 일선 의료기관 및 마약류 취급자 대상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사용자 설명회’를 열었지만 준비 부족을 드러냈다.


내년 5월 제도 시행을 앞두고 첫 설명회인 만큼 큰 관심을 받았지만 행사 장소는 비좁았고 자료집은 부족했다는게 참석자들의 공통된 느낌이었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일부 참석자들은 고성으로 항의하면서 주최 측의 무책임을 지적하기도 했다.


복지부는 사람이 하는 일인데 예상치 못한 변수와 실수 한번은 할 수 있지 않느냐고 항변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의료계 학술대회나 각 협회의 토론행사 준비 부족을 넘어 정부가 직접 개최한 설명회에서조차 이 같은 행태가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은 분명 문제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정부가 예전과는 많이 달라졌다고 하지만 현장에선 여전히 갑의 위치로 느껴진다”면서 “가끔 정부 주관 설명회에 참석해보면 무성의한 진행, 소통보다는 통보가 대부분”이라고 주장했다.

복지부는 스스로 의료기관, 제약사, 의료기기업체가 고객이자 정책 파트너임을 자처해 왔다. 신뢰를 바탕으로 소통하겠다는 의지도 다졌다.


최근 의료계와 정부는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대통령까지 나서 적정수가를 약속하고 장관은 소통을 강조했지만 불신의 벽은 여전히 높다.


'동주공제(同舟共濟)' 해야 할 시기지만 정부는 해법을 내놓치 못하고 있다. ‘믿고 협의해 나가자’는 당부는 공허한 메아리일로 들리는 경우가 많다.


보건복지부는 향후 의료 백년대계를 책임질 ‘문제인 케어’ 준비 작업에 한창이다. 내년 예산 마련에 분주한 시기라는 사실도 안다.


하지만 신뢰는 작은 것부터 차근차근 쌓이게 된다. 한 달 전 정부가 국정감사 준비에 밤늦게까지 불을 밝혔던 노력들을 고객들인 보건의약계 종사자들에게도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을 해 본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지방 보건소 "정부, 치매안심센터 조급" 불만 제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