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두 달 지난 연세의료원 교수·전공의 ‘성추행' 논란
의대 인사委 개최 징계 등 논의, 강남세브란스 산부인과 지원 '0명'
[ 2017년 12월 08일 06시 00분 ]

지난 10월 13일 세브란스병원 소속 전공의 2명이 성추행과 부당근무 등을 이유로 사직하면서 촉발된 논란이 두 달이 경과된 지금까지도 매듭지어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연세의료원에 따르면 성추행·부당근무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교수들에 대한 징계 결과는 아직도 논의 중인 상황이다.


앞서 강남세브란스 병원에서는 산부인과 교수가 1년 차 전공의를 회식 자리 등에서 성추행했고, 같은 진료과 다른 교수는 이를 방조했다는 논란이 벌어진 바 있다.

일반적으로 학교의 자체징계는 조사위원회-윤리위원회-의과대 인사위원회-본교 인사위원회-징계위원회-이사회 승인 등 과정을 거친다. 해당 사안에 대해 의과대 인사위원회는 열렸으나, 후속조치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의료원은 “해당 사안은 아직 절차를 남겨 두고 있다”며 “논란이 큰 사안인 만큼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교수에 대한 파면 등 중징계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가해자로 지목된 교수는 지도전문의이자 교원이기 때문에 ‘사립학교법(사학법)’의 보호를 받는다. 사학법은 ‘금고(禁錮) 이상의 형을 받은 사람’에 한해 퇴직 사유를 인정하고 있다.


또 교수가 파면 등 중징계를 받는다 하더라도 ‘교원소청심사위원회(위원회)’를 통해 이의를 제기할 수도 있다.

앞서 파면이 결정된 부산대·충남대병원 교수들도 파면 결정에 대해 30일 내에 위원회를 통해 이의제기를 할 경우 재심을 받을 수 있다. 단, 12월7일 현재까지 해당 교수들은 이의제기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강남세브란스 산부인과 전공의 성추행 논란의 여파 때문인지, 내년도 전공의 모집에서 해당과에 지원한 전공의가 없었다.
 

데일리메디가 집계한 ‘2018년도 전기 레지던트 지원 현황’에 따르면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독자TO로 산부인과 전공의 2명을 모집할 예정이었으나, 지원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산부인과는 원체 기피하는 과였는데, 이번 논란을 겪으면서 인기가 더 떨어진 거 같다”고 말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강남세브란스, 산부인과교수 전원 '윤리委' 회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현석 경희대병원 전공의 모친상-최수민 강동성심병원 전공의 시모상
문장일 미국 뉴욕 마운트사이나이대 이식외과 교수 부친상-정도현 한림병원 정형외과 과장 장인상
한국의료재단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