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치과 검진을 아직도 의사 눈에만 의존하다니···"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
[ 2017년 12월 11일 05시 40분 ]
지인들에게 가장 가기 꺼려지는 병원 진료 과를 물어보면, 주저없이 치과를 꼽는 사람이 많다.

치과 치료는 아플 것이라는 선입견과 치료 비용이 많이 든다는 부담감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한편으론 맞는 이야기다. 치과 질환을 예방하거나, 초기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 신경치료나 힘든 잇몸치료, 심지어는 발치를 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하지만 치과 치료를 받기 싫을수록 정기 검진으로 질환을 예방해야 하는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국가 구강 검진조차 잘 받지 않는다. 일반 의과 검진률이 75% 수준인 것에 반해, 치과 검진은 30%에도 못 미친다.

영유아 의과 검진 수검률이 70% 정도이고 영유아 치과검진률은 35%라는 점을 고려하면 어릴적부터 구강 검진을 경시하는 의식이 성인까지 이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현재 구강검진 시스템을 국민이 신뢰하지 않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문제는 또 있다. 구강검진을 하더라도 치과 의사의 눈에만 의존하고 있어 실효성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보다 정밀한 진단을 위해서는 파노라마 방사선 촬영(치아 전체를 찍는 X선 촬영)이 필수다. 실제로 파노라마 방사선 검사를 시행한 연구 결과에서, 육안으로 시행한 것보다 충치는 23~32%, 잇몸병은 약 32%를 추가로 발견할 수 있었다.

그 뿐 아니다. 필요 없는 과잉 치아가 숨어 있는지, 유소년기에 영구치가 올바른 자리에서 제대로 자라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심지어 육안으로 구별할 수 없는 구강암이나 낭종까지 발견할 수 있다.

치과의사들은 줄곧 국가 구강검진에 파노라마 방사선촬영을 도입할 것을 주장하고 있으나, 정부는 예산 부족 및 출장 검진의 한계와 근거가 부족하다는 점을 들어 미루고 있다.

정부에서 발표한 다빈도 질환 통계를 보면 2위를 잇몸병이 차지하고 충치, 치수 및 치근단주위조직의 질환 등 15위 안에 치과질환이 3개나 자리하고 있다.

연간 국민의 치과의료비가 10조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고, 그 중 충치와 잇몸병 치료에 쓰인 금액이 1조4천억에 육박하는 등 국민의 치과의료비 부담은 날로 증가하고 있다.

구강검진은 질병을 사전에 예방하고 초기 치료를 통해 국민의 구강건강 관리 능력을 높이고 의료비 부담을 줄이는데 목적이 있다. 파노라마 영상을 환자와 함께 보면서 정확한 진단과 치료계획을 세워 준다면 국민들은 국가 구강검진을 더욱 신뢰하고 참여도가 상승할 것이다.

이제는 치과 의사의 육안에만 의존하는 치과 검진의 후진성에서 벗어나, 최소한 국민들이 납득하는 실효성 있는 국가 구강검진 정책을 펼칠 수 있길 기대한다.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장충동왕족발 신신자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이수택 교수(전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소화기내시경학회 신임회장 취임
신용호 보건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장
전북대병원, 국가기반체계 재난관리 행안부장관상
메드트로닉 아태 총괄대표 이희열 사장
배이근·준호 父子(원조젓갈직판장), 전북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임채승 고대구로병원 교수, 진단기술 공모전 최우수상
배상철 한양대 의대 교수·조남훈 연세대 의대 교수·송재훈 차바이오그릅 회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신입 회원
장문주 참예원 의료재단 서초참요양병원장, 2018 알버트 넬슨 마르퀴즈 평생 공로상
박준우 분당여성산부인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윤숙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심사조정과 연구관·김은영 고려대안암병원 수간호사 시모상
이병돈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부친상
송희종 더조은병원 마취통증과장·김한욱 전북대병원 피부과장 장인상
김환규 김환규산부인과 원장·김상규 약사·김신규 한양대 의과대학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