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과·정형·안과 등 9개과의사회 "외과계 몰락 초래"
서울시醫 이어 반대 성명,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안 앞두고 '시끌'
[ 2017년 12월 13일 16시 27분 ]

서울시의사회에 이어 외과계 의사회도 정부에서 논의 중인 '의료전달체계 개선 협의체 권고안'에 대해 항의하는 목소리를 냈다.
 
복지부는 의료전달체계 개선협의체(이하 협의체)가 발표하는 권고안을 토대로 12월 내 의료전달체계 '권고문'을 공포해 내년부터 권고문대로 정책을 시행할 예정임을 밝힌 바 있다. 의료전달체계 개선협의체는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대한병원협회, 보험자, 의료이용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 11월 25일 의협 보험위원회는 보험이사 연석회의에서 '의료전달체계 개선 협의체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외과계 9개 진료과 의사회는 (대한외과의사회,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신경외과의사회, 대한흉부외과의사회, (직선제)대한산부인과의사회, 대한비뇨기과의사회, 대한안과의사회,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대한성형외과의사회) 13일 성명서를 통해 "권고안 발표 연기와 문제점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외과계 의사회는 "의료전달체계 왜곡이 나타나는 것은 의원과 병원이 기능적 차별성이 크지 않아 서로 경쟁하고 있으며 대형병원으로 환자가 쏠리는 현상이 심화되기 때문"이라며 "외과계 의원급의 생존이 보장돼야 한다"고 밝혔다.


의료전달체계 정립이라는 권고안의 목적에는 동의하지만 해당 권고안이 의료현장의 실정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으며 오히려 의원급 의료기관에 불이익을 주는 규제도구로 사용될 여지가 많다는 것이다.


이들은 "특히 외과계 전공의 정원이 줄고 지원율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권고안이 외과계 의원급의 몰락을 부추길 위험성이 높다"고 우려감을 표명했다.


외과계 의사회는 ▲1차 의료기관의 수술과 입원실 유지 ▲1차 의료기관 의료기술 장벽 철폐 ▲외과계 의료행위코드 재분류 및 재정의 ▲외과계 전문의에 대한 정책 가산 ▲외과계 전문의에 진찰료 체증제 도입 ▲내과계 만성질환 관리제 특혜 외과계에 도입 ▲수술실 등급별 분류 운용 ▲3차 의료기관에서 경증질환 환자 회송 의무화 ▲수평적 의료전달체계 확립 등 9가지 사항에 대한 개선을 주장했다.

박다영기자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안, 의료기관 현실 반영 못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용호 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장
(주)장충동왕족발 신신자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이수택 교수(전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소화기내시경학회 신임회장 취임
전북대병원, 국가기반체계 재난관리 행안부장관상
메드트로닉 아태 총괄대표 이희열 사장
배이근·준호 父子(원조젓갈직판장), 전북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임채승 고대구로병원 교수, 진단기술 공모전 최우수상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내과 전담전문의
배상철 한양대 의대 교수·조남훈 연세대 의대 교수·송재훈 차바이오그릅 회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신입 회원
장문주 참예원 의료재단 서초참요양병원장, 2018 알버트 넬슨 마르퀴즈 평생 공로상
김윤동 에스티피부과 원장,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이윤숙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심사조정과 연구관·김은영 고려대안암병원 수간호사 시모상
이병돈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부친상
송희종 더조은병원 마취통증과장·김한욱 전북대병원 피부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