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들 대규모 장외집회 반향···한의계, 추이 ‘촉각’
문재인케어 사회적 이슈 확대 속 "한의사 의료기기 허용 관철"
[ 2017년 12월 14일 05시 42분 ]

의사들이 대규모로 참석한 궐기대회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자 한의계에서도 이번 집회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하는 등 상황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지난 10일 대한의사협회는 ‘문재인 케어’로 불리는 정부의 비급여 전면 급여화에 대해 원점 재검토를 촉구하는 동시에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기 위해 궐기대회를 가졌다.

궐기대회에는 3만명의 의사들이 참여, 덕수궁 대한문에서 청와대 앞 효자동 치안센터까지 행진하며 청와대를 향해 대정부 요구사안을 전달했다.
 

궐기대회가 있었던 지난 10일에는 각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문재인 케어’가 하루 종일 올라가 있을 만큼 의협은 이번 궐기대회를 큰 이슈로 부상시키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집회 다음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직접 "의료계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건보 보장성은 강화하면서 의료수가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특히 이번 궐기대회에서 의협은 ‘문재인 케어’와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관심도는 낮았지만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에 대해서도 반대 의사를 강력하게 표명한 만큼 한의계도 추이를 살피는 상황이다.
 

지난 12일 대한한의사협회 의사들의 집단 행동에 대해 거센 비판의 목소리를 내며 적극적으로 입장을 표명했다.
 

한의협은 “국민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의사들이 국민 의료비 부담 증가에는 아랑곳 않고 자신들의 이윤 추구에만 혈안이 돼 개최한 대규모 집회를 규탄한다“며 날선 비판을 했다.
 

이어 “국민의 대표인 국회에서 정부와 한의계, 양의계가 협의체 구성해서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하라고 했으나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일방적으로 협의체 불참을 선언하는 오만방자한 태도를 보이며 시간을 끌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의협 ‘현대 진단의료기기 사용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궐기대회에 나왔던 의사들의 요구안을 받아서 살펴봤다.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건도 집회 요구 내용에 포함돼 있는 만큼 신경이 안 쓰일 수 없다”라며 “집회 후 변해가는 상황을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궐기대회에서 의사들이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안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강력하게 낸 만큼 관련 사안에 변화가 생길지 살펴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뜻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시대를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는 입장이다.
 

한의협 관계자는 “문재인 케어와 관련해 의사들이 목소리는 내는 것은 이해한다. 그러나 한의사들 의료기기 사용은 국민들의 요구이기 때문에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한방 의료기관은 전체 의료기관에서 15% 정도를 차지하기 때문에 이를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계속해서 상황을 살펴보겠다“고 전했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의협 "의사들의 극단적 이기주의 집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