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묵은 논란 '한국 의사 적정인력' 다시 촉발
복지부, OECD 국가 비교 통계 제시···醫 "연구 방식 따라 다른 결과"
[ 2018년 01월 03일 06시 15분 ]

국내 면허소지 의사는 작년 기준 총 11만869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명 당 의사 수는 2016년 230명으로 10년 전인 지난 2006년보다 48명 늘었다.
 

의료기관에서 환자를 진료하거나 실제로 활동 중인 의사 1인당 국민 수는 지난 2006년 588명에서 2016년 440명으로 148명 감소했다.


이 같은 내용의 보건복지부 자료가 최근 발표되며 올해 다시 적정 의사인력에 대한 논란이 제기될 가능성이 커지게 됐다.


2일 복지부 ‘2017 보건복지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00년 7만2503명이던 의사 수는 해마다 증가해 2010년 처음으로 10만명을 돌파했다(10만1443명).

이후에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면서 2013년 10만9500명, 2014년 11만2407명, 2015년 11만5976명, 2016년 11만8696명으로 집계됐다.


의사 수가 늘면서 1인당 담당해야 하는 국민은 해마다 줄었다. 지난 2006년 588명, 2010년 503명, 2015년 443명, 2016년 440명에 그쳤다.


이로 인해 국민들이 받는 의료 혜택은 크게 확대됐다.


지난해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간 16.7회에 달했다. OECD 국가 7.0회에 비해 두 배 이상 많은 수치다.


또 환자 1인당 입원 허가를 받은 때부터 퇴원시까지 병원에 머무는 일수의 평균인 ‘입원일수’는 14.5일로 OECD 평균 8.2일보다 확연히 길었다.

하지만 보건사회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OECD 건강통계’와 비교하면 우리나라는 의사가 가장 적은 국가 중 하나다.


인구 1000명으로 환산했을 때 의사 수는 2.3명으로 우리나라보다 의사 수가 적은 국가는 없었으며 폴란드만 비슷한 수준이었다.


일본·멕시코(2.4명), 미국·캐나다(2.6명), 영국·슬로베니아(2.8명), 아일랜드(2.9명) 등이 OECD 평균 3.3명보다 적었다.


의사 수가 가장 많은 국가는 5.1명인 오스트리아였으며, 노르웨이(4.4명), 스웨덴·스위스(4.2명), 독일(4.1명), 스페인(3.9명), 이탈리아·아이슬란드(3.8명) 등이 뒤를 이었다.


보건사회연구원은 이 같은 통계를 바탕으로 2020년에 1800명, 2030년에는 7600명의 의사가 모자랄 것으로 추산했다.


반면 의료계는 지난해 “보건의료인력 수급 적정화를 위해서는 의대 입학정원을 감축해야 한다”는 입장이 담긴 보고서를 제출하는 등 이와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관계자는 “연구에 어떤 조건과 변수가 들어갔는지에 따라 의사인력 결과가 확연히 달라질 수 있다. 이보다는 의사의 근무시간, 합리적 수가에 대한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부 vs 의료계, 적정 의사인력 ’평행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용호 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장
(주)장충동왕족발 신신자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이수택 교수(전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소화기내시경학회 신임회장 취임
전북대병원, 국가기반체계 재난관리 행안부장관상
메드트로닉 아태 총괄대표 이희열 사장
배이근·준호 父子(원조젓갈직판장), 전북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임채승 고대구로병원 교수, 진단기술 공모전 최우수상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내과 전담전문의
배상철 한양대 의대 교수·조남훈 연세대 의대 교수·송재훈 차바이오그릅 회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신입 회원
장문주 참예원 의료재단 서초참요양병원장, 2018 알버트 넬슨 마르퀴즈 평생 공로상
김윤동 에스티피부과 원장,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이윤숙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심사조정과 연구관·김은영 고려대안암병원 수간호사 시모상
이병돈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부친상
송희종 더조은병원 마취통증과장·김한욱 전북대병원 피부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