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후추, 비만 억제 효과"
인도 연구팀
[ 2018년 01월 10일 19시 15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후추에 비만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도 스리 벤카데스와라(Sri Venkateswara) 대학 연구팀은 후추 씨에 들어있는 피페로날(piperonal)이 고지방 섭취에 의한 비만을 억제한다는 쥐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9일 보도했다.

통후추[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통후추[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연구팀은 일단의 쥐에 22주 동안 고지방 먹이를 주어 살이 찌게 하면서 16주부터는 고지방 먹이에 피페로날을 섞어 주기 시작했다.
 

그리고 피페로날이 섞인 먹이를 먹기 전과 후에 어떤 변화가 일어났는지를 살펴봤다.
 

피페로날을 섞여 주기 전까지는 체중, 체중의 지방 비율, 지방세포의 크기가 증가하고 혈당도 높아졌으나 피페로날이 섞인 먹이를 준 후엔 이러한 현상이 어느 정도 줄어들었다.

체중도 체중의 지방 비율도 줄어들고 혈당도 낮아졌다. 이와 함께 골밀도가 증가하는 등 뼈 건강은 좋아졌다.
 

피페로날을 체중 kg당 40mg의 용량으로 42일간 먹였을 때 최대의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결과는 '영양과 대사'(Nutrition and Metabolism)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
이장근 시티성형외과 원장,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1억
이양근 前 전북대병원장 별세
류지수 GC녹십자 CHC본부 상무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