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2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탈모치료제 피나스테라이드, 불임 원인 가능"
박종관 전북대병원 교수팀, 쥐 임신능력 영향 확인···"DA-9401, 부작용 감소"
[ 2018년 01월 12일 11시 44분 ]

전립선비대증과 남성탈모증 치료에 사용되고 있는 MSD의 프로스카와 프로페시아가 남성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해당 약제의 '피나스테라이드' 성분은 성기능 장애, 고위험 전립선암 및 남성 유방암 발병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된 바 있다.
 

전북대학교병원 비뇨기과 박종관 교수팀은 '피나스테라이드에 의한 쥐 고환의 세포자멸과 DA-9401에 의한 보호효과 IRE1 과 cJNK 통로에 대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국제저널인 Drug Design, Development and Therapy 2017년 11월호에 발표된 이번 연구는 동물을 이용해 피나스테라이드가 고환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관찰했다.

또 남성난임 개선 또는 치료제로 개발 중인 천연물질(DA-9401)이 피나스테라이드가 일으킬 수 있는 임신저하능력을 얼마나 개선시키는가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아무약물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 피나스테라이드 단독투여군, 피나스테라이드+DA-9401(100 mg/kg, 200 mg/kg)투여군으로 나눠 90일간 연구했다.

특히 남성 불임과 관련된 여러 가지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피나스테라이드 투여 군은 정상군에 비해 부고환, 고환, 정낭, 전립선, 성기의 무게가 감소했으며 정자의 운동성이 줄었다.

아울러 고환에서는 이 약물이 정소세포밀집도, 세포자멸현상을 일으켰으며, 소포체 긴장, 세포자멸관련 단백질에 의미있게 영향을 미쳐 남성임신능력을 감소시키는 결과를 보였다.


반면 천연물질인 DA-9401의 투여군에서는 이 약물에 의한 부작용들을 의미 있게 감소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DA-9401는 양파껍질과 파극천 갯실새삼 등 3가지 물질로 이뤄졌다.


박종관 교수는 "수컷 쥐에서 피나스테라이드가 소포체 손상과 세포자멸을 초래, 남성 임신능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DA-9401은 이러한 부작용들을 감소시킬 수 있는 좋은 약물로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발기부전 등 탈모치료제 부작용은 '노시보' 때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