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논란 커지는 '의료전달체계 개선' 승부수 던져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
[ 2018년 01월 17일 18시 36분 ]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이 의료전달체계 개선 협의체 권고문 합의 시 올해 예정된 의협회장 선거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외과계 강력 반발 상황에서 "합의되면 회장선거 불출마” 천명 

의료전달체계 개편 강행 시 불신임까지 검토할 수 있다는 반대파에 대해 정면돌파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추무진 회장은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지난 2년 동안 내부의 치열한 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우리 안(案)을 만들고 협상 테이블에서는 상대 안(案)과 우리의 안을 들고 서로 논의와 합의를 해나갔다”며 “우리의 뜻이 권고안에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회장은 의료전달체계 개선 작업을 회장 선거와 관련짓는 반대파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추 회장은 “제가 회장 출마를 위해 의료전달체계 개선을 들고 나왔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의료전달체계 확립을 위한 노력은 대의원회 수임사항이었으며, 이러한 오해는 의료계를 위한 올바른 미래를 생각하는 저의 진심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는 18일 전체회의만을 앞두고 있으며, 내과계 의사회는 수용 입장이지만 외과계 의사회는 단기입원실 도입 등을 주장하며 최종 간담회까지 보이콧한 상황이다.


이에 의협은 단기입원실 등 외과계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전체회의 결과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추 회장은 “저는 지난 3년 간 자리에 연연한 적이 없다. 이제라도 불신의 벽을 넘어 의료전달체계에 내과와 외과가 합의해 원하는 결과를 이룬다면 의료계 발전과 앞날을 위해 이번 의협회장 선거에 나오지 않겠다”고 밝혔다.


추 회장은 “이번 개선안에 내과와 외과는 대승적으로 합의를 할 수 있도록 해 달라. 의료전달체계를 정립해 우리 회원들이 살아날 수 있게 해달라. 이게 제가 원하는 것”이라며 “그렇게 된다면 의료계의 어려운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남은 회장 임기 동안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추 회장은 “끝까지 반대하고 분열을 책동한다면 절대로 굴복하지 않고 제 능력과 힘을 다해 헤쳐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꼬이는 의료전달체계 개선···외과계 의사회 '거부'
2018 무술년(戊戌年) 초미 관심 의협 새 회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