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세먼지와 황사 이기는 건강한 눈 관리법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 2018년 01월 17일 08시 55분 ]
눈은 우리 장기 중 유일하게 점막이 밖으로 노출돼 있는 기관이기 때문에 외부 자극에 민감할 수 밖에 없다.

특히 4월~5월에는 황사와 미세먼지, 꽃가루 등의 요인과 더불어 야외활동이 늘어나기 때문에 알레르기성 결막염 등의 눈병이 심해지는 시기다.

이러한 눈 질환은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연령을 불문하고 찾아오게 된다.

건강한 눈 관리법 (1) 손을 자주 씻는다

대부분 질환은 손을 통해 옮겨오는 경우가 많다. 평소 손을 제대로 씻고 눈만 만지지 않아도 상당 부분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다.

황사나 미세먼지가 많은 날엔 외출 후에 반드시 비누로 손을 씻어주고 깨끗한 수건으로 손에 물기를 제거한다.

또한 평소 세안을 할 때 눈꺼풀 가장자리를 청결하게 닦아 주는 것도 중요하다.

건강한 눈 관리법 (2)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한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전국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 알려주는 "케이웨더 날씨" 같은 어플리케이션을 스마트폰에 설치하고 그날의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한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외출하는 경우에는 보호안경을 착용하는 것도 예방 및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건강한 눈 관리법 (3) 실내 습도를 유지하고 환기를 시킨다

집안이나 실내가 건조하지 않도록 한다. 가습기를 틀거나 젖은 빨래를 걸어두어 실내습도를 50% 정도를 유지시킨다.

적절한 실내 습도는 마른 먼지나 꽃가루를 잠재우고 공기 정화에 도움을 준다. 눈 질환 예방에는 무엇보다 청결함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평소 청소를 깨끗이 하고 공기가 맑은 날엔 환기를 자주 시키는 것이 좋다.

건강한 눈 관리법 (4) 피해야 할 것들은?

책이나 컴퓨터를 볼 때 눈을 자주 깜빡이고 쉬엄쉬엄 눈의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 흡연과 심한 긴장 스트레스 수면 부족 등은 당연히 안구건조증을 악화시키므로 피해야 한다.

또한 콘택트렌즈를 사용하면 안구건조증 유발은 물론 렌즈에 미세한 먼지나 이물질이 달라붙어 안구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렌즈 대신 안경을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

야외 활동이나 운동으로 인해 땀을 흘렸을 때도 깨끗하지 않은 손이나 수건으로 눈을 문지르지 않도록 한다.

건강한 눈 관리법 (5) 안약점안

눈이 가렵고 충혈돼 불편한 경우 대수로운 것이라고 가볍게 넘기지 말고 안과 전문의를 찾는 것이 좋다. 냉찜질을 해도 여전히 눈이 가렵다면 안과에서 항히스타민 성분의 안약을 처방 받아 점안하면 된다.

눈에 이물감이 느껴진다면 손을 대거나 수돗물로 씻지 말고 인공눈물을 점안하는 것이 좋다.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재일 단국대병원장·지영구 단국대 의대 학장
삼진제약 성재랑·조규석·최지현 전무 外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 제16회 서재필의학상
노태우 前 대통령 장녀 노소영 관장, 전남대어린이병원 1000만원
김영철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호흡기내과), 폐암학회 차기 이사장
김은진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호흡기내과), 생명나눔 공로상
강성욱 교수(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명나눔 공로상
프레다 린 바이엘코리아 대표이사
고재웅 교수(조선대병원 안과), 광주시장상
울산대병원 환경미화 퇴임직원, 작년 300만원·금년 500만원
이재성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亞·太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국제성모병원 김민범 교수·윤소연 전공의, 대한평형의학회 우수논문상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복지부장관 표창
전우택 연세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