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가가 국민 사망에 대해서도 더 큰 관심 가져야”
이윤성 대한의학회 회장
[ 2018년 02월 05일 05시 55분 ]

 "국내 경제규모·인구수 대비 법의학 전문의 너무 부족"


“국가가 국민을 보호하고 살리는 것 뿐만 아니라, 죽음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
 
지난 1일, 서울대 법의학과 교수실에서 만난 老교수의 일성은 큰 울림으로 다가왔다. 대한의학회 회장이자, 국가생명윤리정책연구원 원장이며, 서울대학교 법의학과 교수인 이윤성 회장은 우리나라 법의학의 권위자다.
 
1977년 법의학이라는 단어 자체가 생소하던 시절, 그는 ‘누군가의 죽음에 대해 전문성을 가지고 일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소(국과수)를 비롯해 그가 법의학이라는 꿈을 펼칠 수 있는 곳은 없었다.
 
이 회장은 “당시에는 법의학을 연구하고자 하는 사람도 이를 수용할 여력도 없었다”며 “그런데 지금도 70년 대와 달라진 게 없다. 우리나라 경제규모, 인구수 등을 고려했을 때 법의학에 종사하는 이들이 너무 적다”고 아쉬워했다.
 
전(全)국민 보험 가입시대 '민사법의학' 필요성↑
 
현재 우리나라 법의학은 수사 관련 법의학(형사법의학)이 중심이다. 사건·사고 피해자의 사인(死因)을 밝히기 위한 부검이 대부분이라는 뜻이다. 하지만 사회가 발달하면서 법의학이 민간영역에 기여할 부분도 커졌다.
 
그가 밝힌 법의학이 중요한 이유 중 하나는 ‘민사법의학’의 필요성에 기인한다. 민사법의학이란 산업재해나 교통사고 등에서 보상·보험 관련 죽음이나 상해 등을 따져할 때 동원되는 법의학을 말한다.
 
가령 바다에서 수영을 하다 사람이 죽었다면 이를 단순히 익사로 볼 것인지, 혹은 심근경색 등 요인으로 병사(病死)한 것인지에 따라 보험혜택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만큼, 자신이 가진 권리를 마땅히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회장은 “최근 故 김주혁 사망사건과 마찬가지로 부검 등 모든 조사가 끝났는데도 사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법의학이 좀 더 많은 역할을 해야 하는데, 형사법의학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이 회장은 "국가가 국민보호 뿐만 아니라 죽음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 부검 건수는 한해 6000~7000건인데 반해, 영국은 4만~5만건에 달한다”며 “영국이라는 나라는 우리나라보다 국민의 죽음에 대해 치열하게 알고 싶어 한다”고 했다.
 
인구수·경제규모 등 우리나라의 발전상을 고려했을 때, 기존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사망, 즉 국민의 죽음에 대해서도 고민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이 회장은 “요청이 없다하더라도, 특정조건에 부합하는 사람이 죽었을 때는 반드시 검시하도록 해야 한다”며 “예를 들어 입양한 아이가 12세 이전에 죽었을 경우 등 범죄 관련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반드시 검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나라 법의학의 현재 그리고 미래 위해 ‘장기 인력양성계획’ 필요
 
현재 우리나라 법의학의 위치는 어디일까. 아쉽게도 발전한 사회상과는 반대로, 아직도 우리나라 법의학은 불모지에 가깝다. 이 회장은 “일본 등 선진국과 비교하더라도 ‘아직 부족하다’고 할 만한 검시제도도 없다”고 일갈했다.
 
인력문제를 제1의 해결과제로 꼽았다. 그는 “현재 50명 남짓인 법의학 인력을 장기적으로 300명까지 늘려가야 한다”며 “월급 등 처우문제가 아니라 아직도 법의학 인력을 원하는 이들에게 허용된 자리가 적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이 회장은 “정부에서 지키지 못 하더라도 ‘장기 인력양성계획’을 세워서, 1년에 10명~20명 정도는 양성하겠다고 선언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위정자들이 임기 내에서 성과를 내고자 하지 말고, 차근차근 순리대로 풀여한다”는 제언도 덧붙였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길연 교수(경희의료원 외과), 국가암관리 사업 발전 기여 국무총리 표창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성순 일산백병원 신임원장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복지부장관상
권이혁 서울대 명예교수, 대한의학회 '의학공헌상'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차홍식 무지개요양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