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탄핵 임총·의료전달체계 개선 불발과 추무진 의협회장
셈법 복잡해진 형국으로 행보 ‘촉각’···차기선거 출마 명분 확보
[ 2018년 02월 06일 06시 03분 ]

의료전달체계 개선 협의체 권고문에 대한 의료계와 병원계의 합의가 불발되면서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의 운명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의협 대의원회는 오는 10일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한다고 지난 3일 공고했다. 이번 임총의 안건은 회장 불신임과 의료전달체계 개선에 대한 보고 등이다.
 

대의원회에 추무진 회장 불신임에 대한 임총 개최 요청동의서가 접수된 것은 지난 1일로, 당시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문은 의협과 병협 간 실무협의는 완료됐으나 대한병원협회 회장의 해외 출장으로 협회장 추인을 받지 못한 상태였다.
 

이 상황에서 병협회장이 5일 상임이사회를 개최키로 했고 동시에 의협회장 불신임에 대한 임총 개최 동의서가 의협 대의원회에 접수됐다.
 

여기에 회장 불신임에 대한 건 외에도 의료전달체계 개선 보고 및 입장 정리를 안건으로 정한 것은 설령 5일 병협 상임이사회에서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문 최종안에 찬성해 의료계와 병원계가 권고문에 협의하더라도 대의원회 차원에서 이를 뒤집을 수 있다는 의미였다.


하지만 병협 상임이사회에서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문에 대해 반대 입장을 정하면서 셈법이 복잡해졌다.


추무진 의협회장 불신임 임총을 개최한 것은 추 회장이 의료계 내부의 의견 통일 없이 의료전달체계 개선을 강행했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런데 병협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문 반대로 의료전달체계 협상이 깨지면서, 임총 개최 의미 역시 퇴색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의협의 한 관계자는 데일리메디와의 통화에서 “임총 개최 명분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문에 대해 의병협이 합의가 됐으면 모르겠지만 합의가 안 되지 않았나”라며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가 끝났는데도 임총이 열린다는 것은 사실 의료전달체계 개선 과정과 상관없이 추 회장을 불신임하기 위한 것이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의료전달체계 개선 불발로 추 회장이 오히려 출마 명분을 얻게 됐다는 의견도 나왔다.


앞서 추무진 회장은 “내과와 외과가 의료전달체계 개선에 합의한다면 40대 회장선거에 불출마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에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문 채택 여부에 관심이 모아졌지만, 판 자체가 깨지면서 추 회장도 출마 명분은 갖게 된 셈이다.


다만 이 경우 오는 10일 개최되는 임총에서의 불신임 투표를 넘어야 한다는 과제가 남겨졌다.


이 관계자는 “추 회장은 분명히 의료전달체계 개선 합의 시 3선에 도전하지 않겠다고 한 바 있다”며 “의료전달체계 개선 합의 불발로 이제 추 회장이 나오지 못할 명분은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달 10일 임총 개최···추무진 의협회장 운명 판가름
의료전달체계 개편 ‘무산’···병협 "수용 불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