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의사회장 이변···의료계 선거 요동치나
이동욱 후보, 예상 깨고 현병기 후보에 압승···의협회장도 변수
[ 2018년 02월 08일 07시 08분 ]

경기도의사회 선거에서 이동욱 후보가 승리하면서, 의료계 선거판이 요동치고 있다. 의료계 현안에 대해 이견을 보였던 대한의사협회 집행부와 비상대책위원회 간 전쟁에서 비대위가 먼저 승전보를 울린 것이다.
 

경기도의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제34대 경기도의사회장으로 기호 2번 이동욱 후보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전자투표와 우편투표 모두 현병기 후보를 앞섰다. 전자투표에서는 20%p 차이로 크게 앞섰고 우편투표에서도 유효표 54표 중 절반 이상인 31표를 득표했다.
 

이번 경기도의사회장 선거는 일명 프레임 전쟁이었다. 현직 회장이었던 현병기 후보는 이번 선거에 대해 ‘전국의사총연합 vs 대한평의사회’라고 평했지만, 이동욱 후보는 親추무진과 反추무진의 대결로 규정했다.
 

이 후보는 선거운동 당시에도 “전의총과 평의사회는 추무진 회장의 무능 회무에 대한 반대 입장을 함께 하고 있는데 현병기 후보는 친(親) 추무진 행보를 하며 비급여 비상회의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고 비판한 바 있다.


당초 현직 프리미엄을 갖고 있는 현병기 회장의 우세가 점쳐졌다. 현 회장은 전문가평가제 시범사업과 의사 협동조합 설립 등에서 성과를 내며 무난히 경기도의사회를 운영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동욱 후보가 예상 외로 압승을 거두면서 경기도 의심(醫心)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직선제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투표 참여자 절반 이상이 의협 집행부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인 이 후보를 택한 것이다. 이 후보의 임기는 오는 4월 1일부터 3년 간이다. 


이 후보의 당선이 오는 10일 개최되는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와 내달 개최될 의협회장 선거에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비대위를 주축으로 진행된 추 회장 불신임 임총에서도 비대위를 지지하는 대의원의 수가 많다면, 불신임이 가결될 수 있는 상황인 것이다.


의협 비대위 최대집 투쟁위원장은 “단지 불신임을 위한 임총을 개최한 것에 그치지 않고 임총 전까지 대의원들 설득 작업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회장의 불신임 여부와는 별개로 내달 개최될 40대 의협회장 선거에서도 집행부 심판론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현재 의협회장 선거에 출마의사를 밝힌 이는 전의총 최대집 대표와 기동훈 前 대한전공의협의회장, 조인성 前 경기도의사회장 등으로 이 중 최 대표와 기 전 대표는 비대위 소속이다.


이에 의협회장 선거가 이번 경기도의사회장 선거처럼 집행부와 비대위의 구도로 흘러갈지 여부도 귀추가 주목된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경기도의사회 회장선거, 이동욱 후보 당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