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5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남대 대안 등 지역내 의대 설립 논의 지속
이용호 의원, 이달 20일 토론회···공공의과대학 유치 방안 근거 마련
[ 2018년 02월 13일 12시 10분 ]

매년 논의돼왔던 지역 내 의과대학 설립 논의가 올해도 어김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은 오는 20일 오후 2시 국회의원 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서남대 폐교 이후 대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서 오는 2월 28일 서남대 폐교가 예정된 상황에서 기존 서남대 인프라를 활용한 공공의과대학 설립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그간 이용호 의원은 정세균 국회의장 주관으로 김상곤 교육부총리,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유성엽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과 지속적으로 간담회를 가지며 서남대 대책을 논의해 왔다.
 

이 의원은 “서남대가 폐교를 앞둔 안타까운 상황을 그냥 두고 볼 수 없다.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고 위기를 기회로 바꿔야 한다”며 “공공의대는 서남대 건물과 부지는 그대로 활용하면서 민간의료영역에서 꺼리는 응급·구조 등 공공의료를 강화하는 한편, 지역경제도 살릴 수 있는 방안이다. 서남대 정상화를 위해 기울였던 열정을 공공의대 설립에 바치겠다”고 말했다.
 

전라도 지역 내 의과대학 설립 논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지난해 8월 목포대학교를 방문하는 등 전남 서남권 의대 유치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당시 목포대와의 간담회를 통해 윤소하 의원은 1990년부터 꾸준히 목포 시민들에 의해 제안된 의과대학 유치가 전남 서남권 지역의 낙후된 의료 복지 서비스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 방안임을 확인하고 이를 실현시키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윤소하 의원은 “서남대 폐교 결정과 무관하게 전남은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곳이고 전남 서부권은 보건복지부가 전문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정한 전문병원(99개)도 없는 유일한 지역으로 의료인력 양성·공급 시스템을 갖지 못한 소외된 지역"이라며 "공공의료 인력 양성과 보건의료 사업 활성화를 통해 지방대학을 육성하고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유도하자”고 말했다.
 

최근에는 지방자치단체가 공공보건의료분야에 종사할 의료인을 양성하기 위해 의과대학 설립을 허용하는 방안이 추진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지난 1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기동민 의원은 “최근 공공보건의료에 종사하려는 의료인이 감소함에 따라 공공보건의료 전달체계가 원활히 작동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공공보건의료서비스에 대한 국민의 만족도 및 신뢰도 또한 저하되고 있다”고 전했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재학생 반발 속 서남의대생 편입 준비 전북대·원광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의사회 조문숙 회장(제민통합내과·정형외과)
서울 서대문구의사회 임영섭 회장 연임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박재찬外
이관우 前서울시의사회 부회장(이관우내과) 장녀
노환규 前 대한의사협회장, 최대집 후보 선대위원장
서울 서초구의사회 고도일 회장(고도일병원)
서울 용산구의사회 김원곤 회장(열린보광의원)
서울 마포구의사회 박석준 회장(오세오안과의원)
서울 관악구의사회 서영주 회장(서내과의원)
서울 강남구의사회 황규석 회장(옴므앤팜므성형외과의원)
한창수 교수(고려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중앙자살예방센터장
서울 금천구의사회 유용규 회장(남문내과)
이창욱 서울성모병원 교수(정신건강의학과) 장모상
선우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