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회원 권익보호와 의료개혁 위해 출마"
임수흠 의협 대의원회 의장
[ 2018년 02월 13일 13시 00분 ]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임수흠 의장이 제40대 의협회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2015년 39대 회장선거 이후 재도전이다.
 

임수흠 의장은 13일 의협회관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선거는 제가 봉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40대 의협회장 선거에 출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임 의장은 의료계 각 직역에서 쌓아온 꾸준한 경험을 강점으로 어필했다. 송파구의사회장, 대한소아청소년과개원의사회장, 의협 상근부회장, 서울시의사회장, 의협 대의원회 의장 등 그 누구보다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임 의장은 “서울시의사회장과 대의원회 의장을 하면서 공약한 내용을 대부분 지켰고 개혁성 강한 이들과 보수적 성향의 회원들 모두를 아울렀다”며 “여기에 KMA POLICY 마련과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이러한 봉사경력이나 경험 등 회원들이 원하는 것을 투쟁과 협상을 통해 얻어낼 수 있는 후보”라고 강조했다.
 

현 집행부의 대회원·대정부 행보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회원들과 제대로 소통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임 의장은 “현 집행부는 회원들이 원하면 무추진, 반대하면 역추진해왔다. 진정성 있는 소통이 부족했고 신뢰가 없었다”며 “저는 회원과 현안에 대한 이해가 높고 인맥도 넓다. 대정부 협상은 협상을 해본 사람이 잘 안다. 의료발전협의회 협상단장을 한 제가 적임자”라고 피력했다.


임 의장은 의협회장 선거 후보등록 마감일 다음날인 오는 20일 이번 선거 공약과 조직 등에 대해 밝힐 예정이다.


임 의장은 “회장 불신임 임총이 개최되는 상황에서 이슈화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 선거운동 시작인 20일에 본격적인 공약을 발표할 것”이라며 “회원들의 권익보호와 의료개혁을 위해 제가 나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임 의장의 회장선거 출마로 대의원회 의장 직무대행은 부의장 중에서 한 명이 맡게 된다.
 

임 의장은 “3년 전 의협 회장선거 출마 때도 서울시의사회장직 직무를 하지 않았다”며 “이번에도 부의장단과 논의해 대행하는 분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제34대 서울시의사회장 박홍준·오동호 '2파전'
경기도의사회장 이변···의료계 선거 요동치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나래병원, 조선대병원에 응급체외순환장치(ECMO)
한국애브비 면역학사업부 총괄 박영신 전무
한승석 서울대병원 교수, ‘젊은 연구자상’
서울시의사회 의학상, 저술상 김은경 교수(연세의대)-개원의학술상 윤창연·변건영·박용지 원장外
의정부성모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 전담전문의 초빙
유혜영 前 대한의사협회 감사(강남구의사회) 장남
정해홍 원장(서울삼양의원) 장남
임원호 원장(서울이비인후과의원) 장남
인제대 의약부총장 겸 백중앙의료원장 이병두 교수·상계백병원 조용균 원장 연임
양재모 前 연세의료원장 별세
고창만 연세대 원주의대 교수 장인상
이상권 정형외과 원장 부친상
이재육 광동제약 OTC사업부 이사 모친상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국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