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1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찰, 명문제약 압수수색···내부자 고발 추정
회사 "어떤 사안인지 확인 안돼 소환조사 대비"
[ 2018년 03월 08일 12시 00분 ]

경찰이 퇴사한 영업사원의 내부자 고발로 제약사를 압수수색하는 사건이 또 벌어져 제약업계가 긴장하는 모습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3월5일 명문제약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거래 장부 및 하드디스크 등의 자료를 대거 수거했다.

회사 관계자는 "아침 10시30분경 경찰이 찾아와 하루 종일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거래처 원장을 비롯해 회사 내부 자료를 수집해갔다"고 말했다.

이번 경찰 수사는 내부자 고발에 의해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수사 이유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불법 리베이트와 관련한 수사가 아닐 수도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그는 "2~3년 전에 근무한 영업직원이 경찰에 제보한 것이라고 들었는데, 그 내용이 불법 리베이트에 관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사안인지 파악이 안 됐다"며 "조만간 소환조사가 있을 예정이기에 기다려보는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제약사가 리베이트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사건의 상당수는 '내부자 고발'에서 비롯됐다. 제약업계는 잊을만 하면 터지는 리베이트 사건이 또 터지자 긴장하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불법 리베이트에 대한 수사 당국의 조사는 대부분 내부자 고발에 의해 진행된다"며 "제약사마다 윤리경영을 위한 CP강화에 노력하고 있지만, 이런 일이 자꾸 터져 안타깝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경찰서장까지 구속 광주 리베이트 '수사 확대' 촉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장 최동훈·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병원장 박영환 外
이지열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아시아태평양 전립선학회장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차기회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희정 업무상임이사(前 부산지원장)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 국회의원 의정대상
정성채 원장(정성채내과의원) 장남
대한병원협회 우동훈 총무팀장·김현준 보험정책팀장 外
울산대병원 약제팀, 한국병원약사 학술대회 우수상
수원 윌스기념병원 박현진 간호부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대한병리학회 회장 이교영(서울성모병원)·이사장 장세진(서울아산병원) 취임
조우현 前 을지대학교 총장, 연세를 빛낸 동문상
김병수 교수(고대안암병원 혈액내과), 보건복지부 장관상
이윤호 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
정호영 경북대학교병원 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