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약 사외이사 '판검사 출신 변호사·관료' 확대
의사 위주 패턴 변화, 이달 주총 선임···"리베이트·세무 이슈 대응"
[ 2018년 03월 13일 10시 25분 ]

국내 제약사들의 사외이사 선임 풍속도가 달라지고 있다. 그동안은 처방권 확대 및 마케팅 강화를 위해 의료계 관계자를 주로 영입했다면, 최근에는 법관, 공무원, 금융업 종사자 등으로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1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국내 제약사들이 3~4월에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는 사외이사를 신규 선임 또는 재선임할 계획이다.

사외이사는 전문적인 지식이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기업 경영 전반에 걸친 폭넓은 조언과 전문지식을 제공하기 위해 선임되는 비상근직 이사를 뜻한다.

우선, 법조계와 같은 권력기관 출신을 사외이사로 모시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방패막이'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지만 윤리경영 및 지적재산권 등의 법적 이슈가 많아 전문성 강화를 이유로 영입하고 있다.

녹십자랩셀은 인천지방법원 판사 출신인 법무법인 중부의 서남철 대표 변호사를, 삼천당제약은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 출신인 홍기종 법무법인 양헌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올렸다. 

국제약품은 서울지방변호사회 당직변호사 출신이자 변호사김순평법률사무소 출신인 김순평씨 재선임 안건을 상정했으며, 비씨월드제약은 전만복 김앤장법률사무소 상임고문을 재선임할 예정이다.

부광약품은 법무법인 세종 김태균 선임외국인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하려고 한다. 

신풍제약은 신규 사외이사로 대검찰청 감찰부장 출신인 현(現) 법무법인 대륙아주 한승철 변호사를 선임하며 논란이 됐다.

현행 상법상 상장사 사외이사는 최대 2곳까지 등기임원(이사·감사 및 집행임원) 겸직이 가능하지만, 한 변호사는 이미 CMG제약 사외이사와 아리온테크놀로지 감사직을 맡고 있다. 이에 한 변호사는 아리온테클로지 감사직을 내려놓는 쪽으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기존에 맡던 곳의 임기가 끝날 때 새로운 회사의 사외이사를 맡는 게 관례상 맞지만, 어떻게 될지는 두고봐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 고위관료 출신을 사외이사로 영입하려는 제약사들도 보인다. 관료는 세제 관련 정책을 담당했거나 의약품 규제 관련 부처에서 근무한 경력자를 주로 선택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계열의 에스티팜은 중부지방국세청 조사1국 팀장을 역임한 안형준 세무법인 하나 부회장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내놓았다.  

셀트리온은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역임했던 법무법인 태평양 조홍희 고문을 사외이사로 재선임, 한올바이오파마는 대구지방국세청 출신으로, 현재 세무사 조성종 회계사무소 대표인 조성종 사외이사를 재선임할 예정이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보건복지부 차관을 역임한 문창진 차의과대 보건복지행정학과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영입, 동아에스티는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 실장을 역임했던 현 법무법인 율촌 최희주 고문을 사외이사에 신규 선임할 예정이다.

대원제약은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 보건산업진흥원 기획이사를 맡은 이정석 씨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한다.

금융권 종사자도 사외인사로 선호되고 있다.

유한양행은 세무법인 광장리앤고 윤석범 대표세무사를 사외이사로 재선임 안건으로 내놓았고, 셀트리온은 이요셉 인일회계법인 고문회계사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할 예정이다.

휴젤은 삼일회계법인 회계사 출신인 정병수 ODK미디어 파이낸스 디렉터를 사외이사로, 비씨월드제약은 우리은행 자금시장본부 부행장을 지냈던 권기형씨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주총에 상정했다. 

물론 의료계 관계자는 여전히 제약사 사외이사로 활동하며, 선임되고 있다.

대웅은 이오영 한양의대 의학전문대학원 과장을 사외이사에 신규 선임할 예정이며, 동아에스티는 류재상 이화여대 약학대학 학과장을 신규 사외이사로 지목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만 해도 의약품 처방 확대나 회사 입지 강화를 위해 의료인 관계자를 모시는 사례가 빈번했지만 올해는 법조나 공직자, 금융권 등 다양한 분야에 있는 인사를 영입하는 추세가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외이사 역할이 전문적인 지식 제공은 물론 리베이트나 특허 분쟁, 법인세 관련 세무 문제 등에 관한 다양한 이슈를 능동적으로 조언하고, 여러 분야의 인맥을 확보하기 위한 가교로 활용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경남제약, 전현직 경영권 분쟁 '악화'···주식거래 '정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