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담배’ 끊지 않고 줄여도 ‘암’ 위험도 줄어
분당서울대병원 이기헌 교수팀, 14만명 대규모 연구
[ 2018년 03월 13일 10시 37분 ]

담배를 완전히 끊는 게 어렵다면 양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이를 검증하기 위해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사진]이 흡연량 감소를 포함한 흡연 습관 변화와 암 발생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40세 이상 남성 14만3071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담배 피우는 양을 줄이면 암 발생 위험이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하루 평균 10~19개피를 피우는 흡연자가 10개 미만으로 담배를 줄였을 때, 20개비 이상의 흡연량을 유지하는 흡연자에 비해 폐암에 걸릴 위험성이 45% 감소했다.


비인두암, 식도암, 위암, 대장암 등 흡연 관련 암에 걸릴 위험성은 26%, 모든 종류의 암에 걸릴 위험성 자체도 18%나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1저자인 최슬기 연구원은 “담배 피우는 양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암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이 밝혀졌다”며 “다만 암 예방 최선의 전략은 역시 금연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연구를 주도한 이기헌 교수는 “이번 연구는 건강검진 대상자를 대상으로 했으며 14만이 넘는 방대한 빅데이터로 높은 대표성을 갖는다는 점에서 시사점이 크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암학회(Korean Cancer Association)에서 발행하는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인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에 발표됐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