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어디서 어떻게 활동하는지 모르는 '외과의사들'
[ 2018년 03월 13일 16시 00분 ]

현재 전국 외과 전문의는 7000여 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음에도 기본적인 DB조차 마련돼 있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 이로인해 외과의사사회의 고민은 갈수록 심화. 대한외과의사회 고위 임원은 "외과학회가 비록 대학병원 교수 위주이긴 하지만 개원의, 봉직의는 누가, 어디서, 어떻게 활동하는지 등 전혀 관리가 되지 않고 있다"고 답답함을 피력.
 

그는 "수 년 전에 의사회 자체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2000여 명의 DB를 확보한 바 있다. 그러나 불과 6개월이 지나니 폐업, 봉직, 전과 등 예상치 못한 변수가 많이 생겨서 그야말로 무용지물이 됐다"고 소개.


그는 "많은 노력을 시도했지만 도저히 뾰족한 방법을 찾을 수 없었다"며 "다만, 고민 끝에 각 지역 단위의 의사회가 결성돼 있다는 점에 착안해 지역마다 유대관계를 구축하는 것에서 출발하고자 한다. 이러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시도하다 보면 비록 외과 전문의 50~60%가 간판을 내렸지만 자긍심을 갖고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