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양대병원, 60억 횡령 논란 장례식장 입찰공고
이달 16일 운영업체 선정 설명회 개최
[ 2018년 03월 14일 06시 10분 ]
한양대학교병원이 장례식장 운영업체 선정 입찰에 나섰다.
 
올해 초 한양대병원은 장례식장 위탁업체가 ‘60억원 횡령’ 의혹에 휩싸이며 곤혹을 치른 바 있다.
 
13일 한양대병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병원은 지난 9일까지 위탁업체 입찰 참가등록을 마치고, 오는 16일 업체 제안발표회를 가질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대병원은 자체 평가 기준에 의거, 제안서 평가위원회의 평가를 거친 후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하는 ‘제한경쟁입찰’방식으로 업체를 선정한다.
 
한양대병원이 기존 업체와의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새롭게 입찰공고를 낸 것은 올해 초 한양대병원 장례식장 위탁업체가 ‘60억원 횡령’ 논란에 휘말린 것이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위탁업체의 몇 몇 임직원은 지난 2013년 6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약 60억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가족을 직원인 것처럼 속여 급여를 받고, 꽃집과 식자재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도 함께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기양주경찰서는 지난해 2월부터 장례식장 운영자 등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를 진행하고, 같은 해 12월 7일 사건을 의정부지방검찰청에 기소의견으로 넘겼다.
 
해당 사건은 현재 서울 동부지검에서 수사 중에 있다.
 
이와 관련, 한양대병원 측은 “기존 장례식장 위탁업체의 횡령 논란 때문에 입찰공고를 낸 것은 아니다”며 “계약만료에 따른 통상적인 절차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의료법인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동군산병원 이사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문장일 미국 뉴욕 마운트사이나이대 이식외과 교수 부친상-정도현 한림병원 정형외과 과장 장인상
이현석 경희대병원 전공의 모친상-최수민 강동성심병원 전공의 시모상
이상목 네오팜 대표 장인상-김명주 밝은눈안과병원 부원장 시부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