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위 '수가 현실화' 2위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저지'
인터엠디, 의사 1745명 대상 차기 의협회장 과제 설문조사
[ 2018년 03월 14일 10시 27분 ]
의사 전용 지식공유 서비스 인터엠디(www.intermd.co.kr)가 오는 3월23일까지 진행되는 제 40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와 관련, 일선의사들의 의견 수렴을 위한 투표의향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인터엠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는 ▲투표 참여 의향 ▲투표방식(우편/전자) ▲후보 결정여부 ▲새로운 회장에게 바라는 점 등 총 4개 문항으로 이뤄졌고 3월 5일부터 9일까지 총 1만1000명의 인터엠디 회원 중 1745명이 참여했다.

이들 가운데 선거권을 보유한 회원은 총 1139명으로 65%에 달했다. 그간 대한의사협회장 당선자들이 얻었던유효 득표수의 대략 30%에 달하는 비율이다. 
 
설문에 참여한 의사들은 차기 의협회장이 가장 먼저 해결했으면 하는 문제로 ‘의료수가 현실화’를 꼽았다. 총 1582명의 응답자가 이 항목을 선택했다. 유권자 결과만을 별도 추려도 의료수가 현실화 항목이 1028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저지(52%, 907명) ▲의사협회 내부 개혁(32%, 554명) ▲의료기관 기능 정립을 통한 의료전달체계 확립(28%, 481명)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지지(28%, 481명) 순으로 해결 과제를 꼽았다.
 
기타 의견으로는 ▲정부 의료정책에 대한 적극 협상 ▲한약 성분명 표시 의무 ▲전공의 처우개선 등이 있었다.
 
더불어 대부분의 응답자가 선거에 참여하겠다고 밝혀 이번 회장 선거에 대한 높은 관심도가 확인됐다.

인터엠디에 따르면 유권자 가운데 선거에 투표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비율이 62%(707명)로 나타났다. 또 86%(974명)가 "전자투표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 회장 후보를 결정했느냐는 질문에는 결정했다는 비율이 44%(496명), 결정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56%(643명)로 집계됐다.
 
이번 설문을 진행한 인터엠디 관계자는 “응답자가 많아 이번 선거에 대한 일선의 뜨거운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며 "개표까지 열흘 남짓 남은 시점에서 지지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비율이 높은 만큼 각 캠프에 이번 설문이 좋은 참고자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터엠디는 지난해 10월 오픈한 의사 질문에 의사가 답을 해주는 형태의 의사 전용 지식공유 서비스로 현재 1만 명이 넘는 의사 회원들이 진료 현장에서 활용하고 있다. 인터엠디 운용사인 ㈜디포인트(대표 최유환)는 향후 의사들이 진료 현장 이외에도 필요로 하는 모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사가 문(問) 의사가 답(答)···‘인터엠디’ 화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의료재단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김종두 前 가천대길병원 비서실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