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2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원 울리는 의료급여 늑장지급 '철퇴'
최도자 의원, 법률 개정안 발의···기간 초과시 이자 발생
[ 2018년 03월 14일 11시 54분 ]

기초생활수급자 등 의료급여 수급권자 진료비 늦장 지급으로 의료기관이 몸살을 앓고 있다.

이로 인해 의료기관이 수급권자를 기피하는 상황도 발생하고 있어 이에 미지급 진료비로 인한 의료기관 손실을 보전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은 13일 급여비용 지급기한을 초과할 경우 의료기관에 이자를 지급하도록 하는 '의료급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의료급여 대상자들은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도 본인부담금이 없거나 매우 적다.

현행법상 의료기관은 의료급여비용을 지자체장에게 청구하고, 급여비용심사기관이 청구 비용을 심사 후 지자체장은 지체 없이 급여비용을 의료기관에 지급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2010년 이후 급여비용 지급재원인 의료급여기금 부족으로 매년 연말 청구된 금액에 대해서는 추경예산이나 다음해 예산으로 지급이 지연되고 있는 실정이다.

2017년 미지급 진료비는 전년 2941억원보다 36% 증가한 400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개정안에 따르면 급여비용의 심사내용을 통보 받은 지자체장이 10일 이내에 의료기관에 급여비용을 지급하고, 기한 경과 후 초과기간에 대해 연 100분의 24의 범위에서 의료기관에 이자를 지급하도록 했다.

최도자 의원은 "외상진료비로 불리는 미지급 진료비로 인해 의료기관의 경영 손실만 가중되고 있다"며 "이번 개정을 통해 의료기관의 부담을 최소화하고 수급권자에 대한 안정적인 의료보장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병원들 진료하고 못 받은 미지급금 ‘1조’ 육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