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집 의협회장 당선인, 보수단체 정치색 ‘우려’
박근혜 前 대통령 탄핵무효 운동 등, “정치적 발언은 하지 않겠다”
[ 2018년 03월 27일 14시 05분 ]

제40대 대한의사협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최대집 당선인의 정치성향에 대해 우려의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그가 일명 태극기단체로 불리는 보수단체 대표로 활동해온 이력에 대해 문제 제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 당선인은 전국의사총연합 상임대표 이외에 각종 단체들의 대표를 맡고 있다. 그가 대표를 맡은 단체는 자유통일해방군, 태극기혁명운동본부 등으로 박근혜 前 대통령의 탄핵 무효 등을 주장하기도 했다.
 

여기에 이번 의협회장 선거 막판에 최대집 당선인의 사무실 주소가 서울의 한 보수단체로 돼 있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최 당선인의 정치성향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의협회장 자리에서 정치 성향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개원의는 “의사들에게 그동안 실망했는데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며 “국민들로부터 두드려 맞을 일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보수 성향의 최 당선인이 의협회장으로 있는 한 국민들로부터 지지는커녕 비난을 감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대학병원 교수는 “최대집 후보가 회장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 했다”며 “이번 투표 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평했다.
 

이와 관련, 최 당선인은 의료계 내부 우려를 의식한 듯, 선거운동 기간 의협회장에 당선된다면 정치적 발언을 자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 당선인은 “의협회장은 전문가집단인 의사들을 대표하는 자리”라며 “의료와 무관한 정치적인 발언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당선 뒤에도 "의료계의 화합과 통합에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최 당선인은 “먼저 의사회원을 찾아가고 제 몸을 낮추겠다. 의사의 정당한 권익쟁취와 더불어 중요한 것이 의사회원 보호”라며 “현재 의료계는 직역, 지역 등 여러 단체가 다원화돼 있다. 최대한 대화를 하고 상설협의체 등을 구성해 단합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가시밭길 의협회장 당선 ‘언더독’ 최대집 대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