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1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리지널 항혈전제 플라빅스 위협 '플래리스'
[ 2018년 04월 13일 08시 33분 ]

'오리지널을 압도할 슈퍼 제네릭'으로 평가받고 있는 삼진제약의 '플래리스'가 항혈전제 시장에서 입지를 탄탄하게 굳히고 있는 것으로 분석. 의약품 시장조사 전문업체 유비스트에 따르면 지난해 622억원의 원외처방액을 기록한 삼진제약의 플래리스가 올해도 순항. 

지난해 국내 항혈전제 시장규모는 7600억원대 규모. 주요 성분으로는 클로피도그렐, 실로스타졸, 사포그릴레이트, 아스피린 등이 있고 이 중 클로피도그렐 시장규모가 2900억원 정도로 가장 큰 상황. 클로피도그렐 계열인 플래리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선전. 2018년 1월에는 53억원, 2월에는 45억원정도 처방돼 전체의약품 순위 13위를 유지. 2월 처방실적이 15% 정도 하락한 것은 설 연휴가 포함됐기 때문으로 분석. 실제로 같은기간 플래리스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사노피-아벤티스 '플라빅스'는 1월 약 61억원, 2월 51억원으로 처방실적이 16% 감소했고 처방 순위도 6위에서 9위로 3단계 하락. 
 
삼진제약 관계자는 “항혈전제 리딩제품으로 성장한 플래리스가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했다”며 “그동안 플래리스가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는 평가에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설명. 이어 그는 “세계 인구의 고령화로 심근경색, 뇌졸중, 말초동맥질환과 같은 질병 유병률과 사망률은 현재보다 증가할 것으로 보여 시장 규모 역시 커질 전망”이라며 “약효와 기술력, 영업력으로 무장한 플래리스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전망.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글리아타민 1위 '등극'···종근당글리아티린·로수젯 '급성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한국BMS제약, 2018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보령제약 경영 안재현·연구생산 대표 이삼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송재동 개발상임이사
세종병원, 백재승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영입
충남대병원 의생명융합연구센터, 과기부 장관상
정오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위장관외과)팀, 유럽 경정맥영양학회 최우수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