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1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 전임의 제도는 낭비"
이동기 대한소화기학회 이사장
[ 2018년 04월 16일 05시 07분 ]
 
“실효성 있는 펠로우(전임의)제도가 이뤄져야 한다. 일반내과 업무 보는 전임의는 낭비다.”
 
15일 그랜드힐튼서울호텔에서 열린 ‘2018 대한소화기학회 춘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현행 전임의 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일반내과 업무 등 효율성 매우 낮아, 땜질식 인력투입 개선 시급"
 
전임의 제도란 수련병원 내에서 전문의 자격증을 취득하고, 병원에서 계속해 일하는 제도를 지칭한다. 세부·분과전문의 인증을 취득하기 위해 전임의로서 추가 수련을 받는 것이다.
 
내과 전문의의 경우 지난해부터 레지던트 기간이 3년으로 줄어들고, 이어 1~2년의 전임의 과정을 거치면서 소화기·순환기내과 등 특정과를 정하게 된다.
 
대한소화기학회 이동기 이사장은 “전(全) 국가적으로 내과전문의는 40%정도만 있으면 되는데도 불구하고, 80% 이상이 전임의 제도를 이수하고 있다”며 “이들이 전임의를 거쳐 2년 후에는 다시 일반 내과업무를 하는 것은 낭비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전임의로서 2년은 너무 길고, 예를 들어 현장에서는 대장내시경 1년만 배워 분과전문의를 한다”며 “비정상의 정상화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외국의 사례도 들며, 우리나라의 잘못된 전임의제도를 지적했다.
 
학술대회에 참여한 미국·싱가포르·일본·대만 등 4개국은 2년 이상 분과전문의를 양성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진료공백을 대처하기 위해 땜질식으로 인력을 투입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이사장은 “싱가포르는 전임의제도를 정부에서 매우 엄격하게 컨트롤 하고 있다”며 “바람직한 전임의제도 수립을 위해 분과와 내과학회에서 앞으로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와 소통 확대하고 기획위·가이드라인위원회 신설
 
또 학회는 최근 기획위원회(기획위)와 가이드라인위원회(위원회)를 신설했다.
 
기획위에서는 국가가 시행하는 소화기 연관 정책 사업을 파악하고, 소화기 산하 학회에서 시행중이거나 계획하는 의료정책에 대해 협조 및 업무를 분담한다. 예를 들어 국가 5대 암검진 사업, 문케어 비급여의 급여화 사업, 국회·언론 등과의 소통을 담당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국내·외 소화기 관련 진료지침을 정리하고, 신규 진료지침 및 수용 개작이 필요한 진료지침을 개발한다. 연관학회와의 협업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 이사장은 “현재 사망 1위가 암이고, 암의 70~80%는 소화기 암”이라며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주의해야 할 질환이 소화기 계통인 만큼, 복지부·심평원 등 정책기관과 회의를 통해 학회 의사를 전달토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학회에서는 단편적이지만 상복부 초음파 급여화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학회에 참석 관계자는 “정부와 네 차례 회의를 통해 논의를 했다”면서도 “학회 입장, 병원에 적용, 수가 등 정부가 회의와는 동 떨어진 발표를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비급여의 급여화가 국민들을 위한 것이라는 데에는 동의하지만, 논의에서 전문가 집단을 배제되고 있다”며 “복지부와 학회 재정추계가 큰 차이가 있는 등 문제는 산적해 있다”고 강조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내과 전공의 4년 마치고도 초음파 못보는 현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