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산신약, 공공의료기관 의무 처방목록 등재 필요"
제약바이오協, 정책보고서 발간···"우선입찰제 도입 운영"
[ 2018년 04월 16일 06시 00분 ]

국내 기업의 혁신신약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선 국산 신약의 공공의료기관 처방의약품 목록 의무 등재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15호 정책보고서 ‘KPBMA Brief’를 발간했다.
 

‘보험급여 의약품의 최근 5년간 청구실적 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2012~2016년)간 국내 제약기업의 처방약 품목과 청구액, 청구비중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상위 100대 품목 가운데 국내 제약사 제품은 43개(2012년)에서 41개(2016년)로, 상위 100대 국내 제약기업 제품의 청구액은 같은 기간 1조 3037억원에서 1조 1502억원으로 소폭 축소했다.

비중도 감소세다. 100대 품목 전체 약품비 청구액 중 국내 제약기업의 청구액 비중은 이 기간 동안 41.1%에서 34.4%로 낮아졌다.
 

이처럼 국내 제약사의 시장점유율이 감소한 원인은 다수의 임상데이터 요구 등에 따라 시장진입에 어렵기 때문이라고 진단됐다.

협회는 국내 개발 신약의 느린 시장진입은 '사용례 부족→매출 및 청구실적 저조→투자비 회수 장기화→적응증 확대를 위한 임상시험 지연→시장점유율 확대 한계'로 이어질 것으로 우려했다.
 

이에 따라 국내 제약사의 혁신신약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공공의료기관 처방의약품 목록에 국내개발 신약 의무 등재 또는 우선입찰제도 운영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정부가 의료기관 평가나 지원정책을 집행하며 국내개발신약 사용실적을 평가지표나 지원정책 가점요소에 반영한다면 국내개발신약이 시장에 진입하는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신약개발 패러다임 변화를 비롯해 정책변화에 따른 제약산업에의 영향, 글로벌 제약시장 동향 및 진출전략 등 다양한 주제를 다뤘다.
 

정책보고서는 제약‧바이오산업 현안과 이슈사항을 회원사에게 제공하기 위해 제작하고 있으며 4월16일부터 협회 홈페이지(www.kpbma.or.kr)를 통해 열람할 수 있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블록버스터 국산신약 5개···선두 카나브 '500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
조갑출 중앙대 간호부총장 시부상
임인석 중앙대병원 소아과 교수·임이석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부친상-문남주 중앙대병원 안과 교수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