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경파업 보류 젊은의사들 '병원별 집담회' 추진
임총서 결의, "단체행동 대비 법적 보호 방안 등 논의"
[ 2018년 04월 16일 11시 45분 ]


전공의들이 환자 생명과 전공의 안전이 모두 위협받는 의료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앞장설 것을 결의했다.
 

구체적으로 그간 거론됐던 파업 등의 강경책 대신 병원별 집담회 개최를 추진할 예정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 이하 대전협)는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의료진 송치 관련 대응의 건을 부의안건으로 지난 14일 오후 임시 대의원총회 및 전체 전공의 회의를 개최했다.
 

앞서 대전협은 지난 2월 열린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보건당국이 전공의에게 불합리한 감염관리 책임을 전가할 시 단체행동에 나서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번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전협은 대정부 요구안의 요건, 대응 계획, 대응을 위한 홍보 및 심의위원회 설치 등을 세부안건으로 심의,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대응 계획은 ▲병원별 집담회를 통해 병원 내 환자·전공의 안전을 논의하고 의견 수렴해서 관계기관에 요구 ▲추후 단체행동에 대비한 전공의 법적 보호 수단 마련 등을 추진하는 것을 포함한다.
 

안치현 회장은 “우리나라 전공의들은 근무현장에서 환자 안전이 정말로 위협받는 경우를 매일 경험한다”며 “그러나 이는 피의자 전공의가 받고 있는 혐의에서 나오는 행위들을 하지 않아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공의에게 현실적으로 볼 수 없는 수의 환자를 맡도록 하고 의사 아이디로 의사 아닌 사람에게 처방을 내도록 강요하는 등 환자를 위협하는 상황을 만들고 유지하거나 방치해온 사람들은 뒤로 물러나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안 회장은 “이번 신생아 사망사건과 같이 비극적인 사고를 겪고도 환자는 안전하지 못한 채로 남고 이치에 맞지 않는 혐의로 전공의가 잠재적 범죄자로 남는 것을 그저 두고 볼 수는 없다”며 “환자를 정말로 위협하고 있는 문제들을 국민 앞에 드러내고 환자와 전공의 모두가 안전하게 치료받고 치료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어떠한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더 이상 전공의를 피의자로 몰아가지 말아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임 이사장에 이영호 前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최재완 센트럴서울안과 원장, 세계안과학회 최우수학술상
고도일 대한신경통증학회 신임회장 취임
김현성 나누리병원장 척추센터장, 세계최소침습척추학회 '파비즈 캄빈상'
한정열 한국모자보건학회 신임회장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
어환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순환 이백가정의원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