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보험’ 이미지 쇄신 총력 김용익 이사장
원주 본부서 ‘조합과 통합’ 주제로 행사, 역사 재조명 등 ‘의미 부여’
[ 2018년 04월 17일 12시 10분 ]



지난 1월 취임한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이 ‘건강보험’의 과거와 미래를 재조명하는 등 의미 부여에 남다른 공을 들이고 있는 모양새다.

취임 100일 행사에서도 그랬지만 오늘(17일)도 역대 이사장들을 초청해 건강보험의 역사를 되새기는 자리를 마련했다.


문재인 케어, 전면 급여화 과정에서 건강보험, 특히 보험자인 건보공단의 역할론을 강조하기 위한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대국민 인식 제고 등 변화를 꿈꾸고 있다.


17일 건보공단 원주 본부에서는 ‘조합과 통합. 30년 논쟁 대화합’을 주제로 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현재의 건강보험이 있기까지 주요 위치에서 있던 인사들에게 건강보험의 발전상을 소개하는 홈커밍데이(Home-Coming Day)로서 각 의견들을 청취하고 건강보험의 새로운 미래를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의 공단은 1998년 10월 227개 지역의료보험조합과 공무원교직원의료보험관리공단(공교공단)과 통합으로 탄생한 국민의료보험관리공단(1차 통합)에 이어 2000년 7월 국민의료보험관리공단과 139개 직장의료보험조합을 통합(완전통합)해 출범했다.


1차 통합과 완전통합 과정에서 치열한 찬반 논쟁을 벌였으며, 이는 1989년 전국민의료보험 실시를 전후해 벌어진 논쟁의 연장선상이기도 했다.  
 

이날 김용익 이사장은 “오늘 이곳은 의료보험의 태동과 발전기에 있었던 논란을 마무리 짓고 건강보험 미래를 모색하는 역사적 화해의 자리”라고 밝혔다. 


이어 “조합이냐 통합이냐의 논쟁은 모두 건강보험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우러나온 것이다. 이제 21세기 건강보험 발전을 위해 선배와 원로님들이 후배들과 함께 하는 역사적 시간”라고 밝혔다.
 

특히 김 이사장이 생각하는 패러다임 변화는 크게 ▲전국민 의료보험 ▲조합과 통합 ▲전면 급여화의 물결로 흐르고 있다는 진단이다.


결국 문재인 케어 5년의 시기가 건강보험 미래와 직결된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다. 이러한 시기에 지속적으로 ‘건강보험과 미래’라는 화두를 던져 제도 및 기관 이미지 쇄신 등을 이끌어 내야한다는 의지가 드러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이사장은 앞서 취임 100일 행사에서도 “문재인 케어와 치매국가 책임제 등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이행해야 하는 것은 지속가능한 건강보험의 미래를 위한 선결과제다. 가계파탄을 방지해 국민의 삶이 풍요롭게 향상될 수 있도록 사회적 가치 실현과 공공성 제고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민에겐 의료정상화, 의료기관에는 경영정상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시의사회, 지역 노인복지기관 5곳 1000만원
베스티안 부산병원, 2018 퇴원손상심층조사 우수 의료기관
임방호 (주)희망노트사 대표, 서울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한국화이자제약, 대한장애인체육회 1500만원
유한양행 약품사업본부장 조욱제부사장 장남
한국제약의학회 새 회장, 최성구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장
고도일 서초구의사회장, 서초경찰서 감사장
김영우 국립암센터 교수, '함춘동아의학상'
이승규 아산의료원장, 울산대학교 명예철학박사 학위
보령의사수필문학상, 창원파티마병원 김대현과장 대상·이재언 뉴프라임연산병원 금상 外
김준수 교수(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장인상
박희철 전남연합의원 원장 모친상
장세훈산부인과 원장 별세-장승익 광명서울안과 원장 부친상-최훈 삼성정형외과 원장 장인상
조한주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교수·조한석 용인청담피부과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