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5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환자 ↑···지속 치료율 ↓
2006년 622만명 2017년 1127만명 진단 등 2배 증가
[ 2018년 04월 18일 11시 50분 ]
우리나라 국민 중 1100만여 명이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중 한 가지로 치료를 받은 경험이 있으나, 지속적인 치료를 받는 비율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고혈압학회·대한당뇨병학회·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등은 18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의 유병 규모와 치료 현황을 요약한 ‘팩트 시트(fact sheet)’를 공개했다.
 
팩트 시트에 따르면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중 한 요인 때문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는 지난 2006년 622만명에서 2016년 1127만명으로, 10년 사이 2배가량 증가했다.
 
2016년 기준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중 두 개 이상 요인 때문에 치료를 받는 사람은 539만명, 이중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을 앓고 있는 사람이 262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세 가지 만성질환을 모두 치료하고 있는 사람도 141만명에 달했다.
 
하지만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치료 지속율은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건강영양조사의 ‘2016 고혈압 유병률’을 우리나라 전체 인구에 적용한 결과, 고혈압 유병인구는 1100만명을 넘는 것으로 추정됐으나, 실제 고혈압 진단을 받은 사람은 약 890만명이었다.
 
이중 92%(약 820만명)가 1회 이상 약물 처방을 받았으나, 지속적인 치료를 받은 비율은 2016년 기준 64%(573만명)에 불과했다.
 
국민건강영양조사는 고혈압 조절률이 44%에 불과한 이유에 대해 “고혈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대부분이 약물 치료를 받지만, 치료 지속율이 낮아서 많은 사람들이 혈압 조절에 실패한다”고 해석했다.
 
당뇨병 진단자도 마찬가지다. 대한당뇨병학회에 따르면 국내 당뇨병 진단을 받은 사람은 2006년 223만명에서 2016년 428만명으로, 10년 새 두 배 증가했다. 그러나 당뇨병으로 진단 받은 사람 중 지속적으로 약물 치료를 받은 비율은 55%(234만명)에 그쳤다.
 
3대 만성질환 중 이상지질혈증을 진단 받은 사람이 1079만명으로 가장 많았을 뿐만 아니라 같은 기간 3.2배 급증했으나, 추정 유병인구 1395만명 중 300만명 이상은 아직 진단조차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당뇨 사회적 비용 줄이는 예방교육 등 4단계 정책 필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신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비뇨의학과), 알버트 넬슨 평생공로상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차기 원장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의협 투쟁기금 2000만원
이대목동병원 허연주 교수, 대한외과학회 젊은 연구자상 우수상
지종현 교수(인하대병원 신장내과), 대한신장학회 우수연구자상 및 포스터상
서울대병원 이은봉 교수, 대한류마티스학회 학술상
홍성진 근로복지공단 의료복지이사
이혜연 임상병리사(전북대병원 핵의학과), 대한핵의학기술학회 우수학술상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진충현 과장
이태호 로즈마리병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김남호 교수(전남대병원 신장내과), 대한신장학회 제34대 회장
인하대병원 박원 임상시험센터장(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김진백(일반외과) 속초의료원장
오재훈 가가성형외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