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3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의료원 비정규직→정규직화 ‘순항’
23명 정규직 발령했고 25명 채용 예정 등 연말까지 완료
[ 2018년 04월 27일 05시 06분 ]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선포했던 경희의료원 계획이 순탄하게 흘러가는 모습이다.
 

지난해 9월 경희의료원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하 보건의료노조) 경희의료원지부는 상시·지속적 업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키로 결정했다.
 

이는 민간부문에 대한 비정규직 정규직화 가이드라인이 나오기도 전에 공공병원이 아닌 민간병원인 경희의료원지부가 처음으로 ‘비정규직 없는 병원 만들기’ 노사 합의 모델을 마련한 것으로 주목을 받았다.
 

경희의료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감염관리팀 간호직을 시작으로 사회사업팀 사무직, 인사팀 사무직, 시설관리팀, 영양팀, 원무팀, 의무기록팀에 이어 진단검사의학과 임상병리사까지 모두 58개 자리에 대해 이뤄진다.
 

보건의료노조 경희의료원지부 관계자는 “노사협의체가 잘 운영 중에 있고 비정규직 정규직화도 큰 지연 없이 잘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보건의료노조 경희의료원지부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48명이 정규직 전환을 전제로 시용(試用)근무 형태로 경희의료원에 채용돼 근무하고 있거나  채용 중에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58개의 자리 중 23개는 발령이 난 상황이며 25개의 자리는 최근 채용 공고를 내서 채용을 앞두고 있거나 예정돼 있다.
 

애초 경희의료원과 노동조합이 합의한 비정규직 정규직화 58개 자리 중 48개를 제외한 남은 10개의 자리에 대한 구체적인 채용 시기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
 

노조는 "경희의료원은 일부 인력에 대해서 반드시 정규직 전환이 필요한가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어 약간의 의견 차이는 있다"고 덧붙였다.


노조에 따르면 의료원에서는 현재 병원 건물이 리모델링 중이라 부서 인력에 약간의 변동이 있고 이에 따라 지금 당장 인력을 편성하기에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경희의료원 관계자는 "진행 상황을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어렵지만 협의한 58명 전환 의지에는 변화가 없다. 올해 말까지 순차대로 정규직 채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연세의료원 비정규직→정규직화 사업 ‘흐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