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19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의협 "의협 새 집행부와 상생 기대”
"국민을 위한 사안이라면 언제든지 대화 용의"
[ 2018년 05월 02일 18시 00분 ]

대한한의사협회가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 신임 집행부에 한의계와 상생하는 관계가 되길 당부했다.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은 2일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최대집 회장 공식 취임에 맞춰 한의협과 의협이 상생하며 국민들을 위한 단체가 되길 기대한다는 성명을 냈다.
 

한의협은 “최대집 회장의 취임과 함께 신임 의협 집행부가 공식적 활동에 들어갔다. 그러나 아직도 많은 국민과 시민단체, 보건의료계 내부에서는 불안과 우려의 시선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에 따르면 최대집 의협 회장은 ‘문재인 케어’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한의계에 대한 공격으로 회원들의 지지를 얻어 의협회장에 당선됐는데 당선 후에도 대화와 타협 보다는 강경 투쟁 일변도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한의협은 최대집 의협 회장이 정치적 성향이나 한의계에 배타적인 모습은 뒤로 하고 국민을 가장 먼저 생각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의협은 “최 회장이 주변의 걱정과 비판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공공연하게 밝혀온 정치적 성향과 한의계에 반대하는 모습보다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우선 생각하는 회무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국민 건강을 증진하고 생명을 보호한다는 막중한 책무를 부여받은 의료인으로서 대한민국 보건의료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일념으로 한의계와 상생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한의협은 “꽁꽁 얼어 절대로 풀리지 않을 것 같았던 남과 북도 민족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판문점에서 뜨거운 손을 맞잡았다. 한의계는 국민을 위한 일이라면 언제든지 대화에 임할 모든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의협 "남북 공동사업 추진, 정부 지원" 요청
한의협 "의협, 명분 없는 집단휴진” 비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