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3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충북대병원 "채용비리 논란 촉탁직 규정 폐지"
[ 2018년 05월 13일 18시 57분 ]
충북대병원이 채용비리와 관련해서 교육부로부터 지적 받은 촉탁직 규정을 폐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언. 촉탁직 규정이란 일정한 기간을 정한 근로계약에 따라 일하는 근로자를 지칭.
 
충북대병원은 기재부에서 충분한 정원(TO)를 받지 못해 병동을 비롯해 호흡기센터·간호직·방사선사직 등에서 필요에 의해 촉탁직으로 인력을 운용해왔던 실정. 해당 규정은 지난 2012년 교육부 감사 당시에는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금년 1월 범부처 합동감사때는 주무부처인 교육부로부터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
 
충북대병원 관계자는 “올해 기재부로부터 정원 요청에 대한 TO를 모두 받았고, 원칙적으로는 교육부의 지적이 맞는 만큼 촉탁직 규정 폐지에 대한 지적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설명.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