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16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정맥에 경동맥 협착 겹치면 치매 위험↑"
미국 인터마운틴 메디컬센터 연구팀
[ 2018년 05월 15일 08시 12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경(목)동맥 협착에 흔한 형태의 부정맥인 심방세동이 겹치면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인터마운틴 메디컬센터(Intermountain Medical Center) 심장연구소의 빅토리아 제이컵스 박사는 경동맥 협착에 심방세동이 겹친 사람은 경동맥 협착만 있는 사람보다 치매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2일 보도했다.
 

경동맥 협착 진단을 받은 남녀 6천786명(평균 연령 71.6세) 중 심방세동이 겹친 사람(21%)과 경동맥 협착만 있는 사람의 치매 발생률을 비교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제이컵스 박사는 말했다.
 

경동맥 협착과 심방세동은 연령, 과체중,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흡연 등 위험요인이 거의 같다.

 

초음파장치로 잡은 경동맥 혈관
초음파장치로 잡은 경동맥 혈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심방세동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 가늘게 떠는 상태가 되면서 심박 수가 1분에 140회 이상으로 급상승하는 현상으로 당장 생명에 위협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일이 잦을수록 혈전이 형성돼 뇌졸중 위험이 커진다. 증상은 가슴 두근거림(심계항진), 호흡곤란, 무력감의 형태로 나타난다.
 

경동맥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간선 동맥으로 경동맥이 좁아지면 뇌졸중 위험만 커지는 것이 아니라 기억력을 포함한 인지기능도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연구결과는 보스턴에서 열린 미국 부정맥학회(Heart Rhythm Society)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장 최동훈·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병원장 박영환 外
이지열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아시아태평양 전립선학회장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차기회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희정 업무상임이사(前 부산지원장)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 국회의원 의정대상
정성채 원장(정성채내과의원) 장남
대한병원협회 우동훈 총무팀장·김현준 보험정책팀장 外
울산대병원 약제팀, 한국병원약사 학술대회 우수상
수원 윌스기념병원 박현진 간호부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대한병리학회 회장 이교영(서울성모병원)·이사장 장세진(서울아산병원) 취임
조우현 前 을지대학교 총장, 연세를 빛낸 동문상
김병수 교수(고대안암병원 혈액내과), 보건복지부 장관상
이윤호 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
정호영 경북대학교병원 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