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집 의협회장 “의사들이 왜 그러는지 관심 갖게 해보자”
대회원 서신문 통해 20일 전국의사궐기대회 적극 참여 당부
[ 2018년 05월 15일 18시 53분 ]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오는 20일 개최되는 전국의사총궐기대회에 대한 회원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나섰다.
 

10만 의병 챌린지와 청와대 앞 철야 1인시위에 이어 대회원 서신문을 통해 회원들의 궐기대회 참여를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


최 회장은 “전국의사궐기대회의 성공을 위해 지난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우중의 철야 1인 시위였지만 결코 외롭지 않았다”며 “1주일 후 광장을 가득 메울 의사들을 떠올리며 마음 속 결기를 굳건히 다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20일 개최되는 전국의사궐기대회의 정식 명칭은 ‘문재인케어 저지 및 중환자 생명권 사수 대회’로 정해졌다.


문재인케어에 대한 반대와 함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 사고로 불거진 중환자의료체계 재정비를 촉구하기 위함이기 때문이다. 


최 회장은 “집행부의 목표는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절대 반대, 예비급여 전면 철폐, 재정 투입 증가를 통한 수가 정상화와 심사체계 개편”이라며 “이는 결코 타협할 수 없는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 회장은 “지금 우리는 이대목동병원 사태를 통해 중환자를 살리기 위한 우리의 노력이 한 순간에 무의미해지는 수모와 참담함을 겪고 있다”며 “생명을 살리는 본연의 임무를 할 수 없게 만드는 이 절망적인 상황을 어떻게든 타개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케어라는 정책에 대한 대응과 중환자의료체계 정비를 위해서는 의사들이 모여서 한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20일 저녁 뉴스에 의사들의 집회 범위가 대한문 일대로 보도될지, 광화문가지 보도될지는 우리에게 달렸다”며 “건국 이래 최대의 집회와 압도적인 참여율만이 답이다. 특별한 준비는 필요없다. 의사로서 잃어버린 자존심을 찾아오겠다는 의지만 갖고 나와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우리의 세를 과시해 의사들이 도대체 왜 그러는지 국민들이 관심을 갖고 볼 수 있도록 해 보자”라며 “우리는 할 수 있다. 이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 '10만 의병 챌린지'···대국민 홍보 강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민우(뉴고려병원 명예원장)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위원회 위원장 선임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현미경 행정부원장 外
홍정용 前 대한병원협회 회장, 명예회장 추대-이한준 중앙대병원장 의무이사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김희영 동국대일산병원 의사 부친상
김찬영 前 부산대병원장 별세
김석산 서래의원 원장 별세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