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3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9개병원 참여 5000만명대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
산업부 “신약·의료기기 개발 등 맞춤형 헬스케어 활성화 기대”
[ 2018년 05월 16일 11시 51분 ]
오는 2020년까지 39개 병원, 5000만명 분의 의료데이터가 가상 빅데이터로 구축된다. 이에 따라 맞춤신약·의료기기 개발,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등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16일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은 기존에 병원별로 상이한 포맷의 의료데이터를 표준화한 뒤 이를 한 곳에 모으는 작업이 아닌, 거점(플랫폼)으로 연결해 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을 뜻한다.
 
이를 통해 산업부는 오는 2020년까지 전국 39개 병원에서 5000만명 분의 의료정보를 빅데이터로 구축해 환자별 맞춤 신약과 의료기기, 건강관리 서비스 개발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여기에는 삼성의료재단·연세대학교의료원산단 등 39개 의료기관과 7개 기업이 참여하고, 국비 40억원을 비롯해 총 112억원이 투자된다.
 
단, 의료빅데이터 구성 시 지속적으로 논란이 된 ‘개인정보 문제’에 대해 산업부는 “연구자가 개별 환자의 정보는 볼 수 없다”고 했다.
 
의료데이터 활용단계에서 각 병원의 통계적 분석결과만을 연구의뢰자에게 제공하기 때문에 연구의뢰자가 개별 환자의 정보에 접근할 수 없다는 것이 산업부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병원의 고혈압약 처방비중은 A약 ○○%, B약 △△%이며 A약이 B약보다 신장질환 발생위험을 □□배 낮춤 등’으로 데이터가 제공된다.
 
여기에 각 병원과 사업단은 통계적 분석결과에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는 지 여부를 스스로 검증한다.
 
산업부 최남호 시스템산업정책관은 “바이호헬스 빅데이터는 개인정보의 충실한 보호와 데이터 활용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이룬 방식”이라며 “앞으로도 병원·기업은 물론 의료소비자·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해 지속가능한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아산병원 주도 '한국형 인공지능(AI) 의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