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 정부, 의사들 수익 추구 회의적 시각”
박인숙 의원 "의료계만의 힘으로는 한계, 의사들 정치 참여 절실"
[ 2018년 05월 16일 12시 19분 ]
현 정부는 의사들이 환자를 상대로 돈을 벌어서는 안된다는 기조를 갖고 있다. 언제까지 의사들을 히포크라테스 선언에 가두려 하는지 안타깝다.”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현 정부가 추진 중인 문재인케어와 관련해 의사들의 희생 강요에 강한 거부감을 나타냈다. 보장성 강화는 곧 의료계의 고난으로 이어질 것이란 견해도 내놨다.
 
박인숙 의원은 16일 열린 경기도병원회 정기총회에서 문재인케어를 살펴보면 현 정부가 의사들의 수익 추구에 회의적임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이러한 정책 기조로는 문재인케어 성공은 장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히포크라테스 선언에 입각해 환자진료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점에는 같은 의사로서 인정하지만 그를 위한 적정보상도 함께 논의되는 게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 정부의 의료산업 배제 정책에 대해서도 반감을 나타냈다.
 
박인숙 의원은 지난 정부에서 추진해 온 보건의료산업 정책이 현 정부에서는 브레이크가 걸려 있다의료산업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감안하면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의료계 주장만으로는 힘이 실릴 수 없다시민단체 등 국민과 함께 의료산업 육성 필요성을 조명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맥락에서 의사들의 정치 참여 확대를 촉구했다.
 
박인숙 의원은 임상현장을 떠나 국회에 와 보니 의사들에게 위험하고, 저지해야 하는 수 많은 법안들이 추진되고 있다의사들의 정치 참여가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국회 상임위원회에 법조인이 자리하듯 의료인 역시 모든 상임위에 배치될 수 있는 날을 기대한다의료계의 힘을 키워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한국당 "문재인케어 저지 협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