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 정부, 의사들 수익 추구 회의적 시각”
박인숙 의원 "의료계만의 힘으로는 한계, 의사들 정치 참여 절실"
[ 2018년 05월 16일 12시 19분 ]
현 정부는 의사들이 환자를 상대로 돈을 벌어서는 안된다는 기조를 갖고 있다. 언제까지 의사들을 히포크라테스 선언에 가두려 하는지 안타깝다.”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현 정부가 추진 중인 문재인케어와 관련해 의사들의 희생 강요에 강한 거부감을 나타냈다. 보장성 강화는 곧 의료계의 고난으로 이어질 것이란 견해도 내놨다.
 
박인숙 의원은 16일 열린 경기도병원회 정기총회에서 문재인케어를 살펴보면 현 정부가 의사들의 수익 추구에 회의적임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이러한 정책 기조로는 문재인케어 성공은 장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히포크라테스 선언에 입각해 환자진료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점에는 같은 의사로서 인정하지만 그를 위한 적정보상도 함께 논의되는 게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 정부의 의료산업 배제 정책에 대해서도 반감을 나타냈다.
 
박인숙 의원은 지난 정부에서 추진해 온 보건의료산업 정책이 현 정부에서는 브레이크가 걸려 있다의료산업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감안하면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의료계 주장만으로는 힘이 실릴 수 없다시민단체 등 국민과 함께 의료산업 육성 필요성을 조명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맥락에서 의사들의 정치 참여 확대를 촉구했다.
 
박인숙 의원은 임상현장을 떠나 국회에 와 보니 의사들에게 위험하고, 저지해야 하는 수 많은 법안들이 추진되고 있다의사들의 정치 참여가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국회 상임위원회에 법조인이 자리하듯 의료인 역시 모든 상임위에 배치될 수 있는 날을 기대한다의료계의 힘을 키워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한국당 "문재인케어 저지 협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정재호 교수(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모친상
나명재 여수강남요양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