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궁선근증 동반 임신부, 조산 위험 3배 높아”
제일병원 주산기과 정진훈 교수팀
[ 2018년 05월 17일 17시 05분 ]

자궁선근증이 있는 여성이 임신하는 경우 조산 위험이 그렇지 않은 임산부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궁선근증은 자궁근종과 함께 대표적인 여성 자궁 질환 중 하나다. 혹의 형태를 띠는 근종과는 달리 근육 층에서 증식해 자궁벽이 두꺼워지는 질환으로 치료가 쉽지 않다.

특히 자궁선근증과 임신에 관한 연구자료가 부족한 관계로, 자연임신율이 떨어지며 유산 및 조산과 같은 임신 합병증도 높을 것으로 추정만 돼 왔다.

 
제일병원 주산기과 정진훈 교수[사진]팀이 지난 2010년~2011년 2년간 제일병원을 방문, 임신 초기 초음파 검사를 받은 임신부 8316명을 대상으로 자궁선근증과 조산 및 저체중아 위험성을 연구했다.

 

그 결과 자궁선근증 동반 임신부(72명)의 조산율은 12.5%로 정상 임신부(8244명) 4.1%보다 실제로 약 3배 가량 높았다. 저체중아 비율 역시 13.9% 대 3.1%로 자궁선근증 동반 임신부가 3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자궁선근증군의 임신 방법에 따라 비교해 본 결과, 자연임신에 비해 보조생식술을 도움을 받아 임신한 임신부에서 조산과 저체중아의 위험성이 5~6배 높은 결과를 보였다. 
 

정진훈 교수는 “임신을 계획하는 가임 여성이라면 건강한 임신을 위해 임신 전 미리 기본검사를 받아 볼 것을 권고한다”며 “특히 자궁선근증  이 있는 여성이 시험관 시술과 같은 보조생식술로 임신을 한 경우 조산 위험성이 크므로 신생아중환자실이 있는 전문 의료기관에서 산전진찰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자궁선근증이 임신 결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국내 최초의 논문으로 2018년도 '미국초음파의학회(AIUM)' 학술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
이장근 시티성형외과 원장,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1억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유럽백내장굴절수술학회 연구자상
김재규 교수팀(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이양근 前 전북대병원장 별세